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동두천·연천 지원

특별조정교부금 활용 14억 상당


경기도는 올 상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진행한 재난기본소득 1차 지급에 이어 2차 지급에 나선 시·군에 재정지원을 한다고 19일 밝혔다.

도는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결정한 동두천시와 연천군에 특별조정교부금을 활용해 14억원 상당을 지원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역화폐로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려는 시·군에 상반기와 같이 특별조정교부금을 활용한 인구 1인당 1만원의 재정지원을 하되, 인구가 많은 지자체에 혜택이 쏠리는 것을 방지하고자 소요예산의 20%로 한도를 정하는 것에 대해 시장·군수들의 의견을 수렴한 바 있다.

이에 동두천시와 연천군은 전 주민에게 10만원씩 2차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결정, 도는 이들 2개 시·군에 대해 재정지원을 하게 됐다.

경기도 관계자는 “동두천시와 연천군에서는 2차 재난기본소득으로 138억원이 골목상권 등에 풀리게 됐다”며 “경기도의 재정지원으로 더 많은 시·군이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참여해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는 지역경제를 살리는 불씨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특별조정교부금은 시·군의 재정격차 해소와 균형적인 서비스 제공을 위해 도지사가 시·군에 지원하는 재원이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