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8선·80세 펠로시, 2년 더… 미 최고령 하원의장 진기록

바이든 정부 차기 의장 공식 지명

올해 80세인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18일(현지시간) 민주당 하원 총회에서 차기 하원의장으로 재지명을 받은 후 소감을 밝히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2년 더 하원의장 자리를 지킬 예정이다. 펠로시 현 의장이 18일(현지시간) 미국 민주당 하원의원 총회에서 차기 하원의장 후보로 재지명됐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내년 1월 하원이 정식 개원한 뒤 전체 하원의원의 투표로 차기 하원의장이 공식 선출된다. 지난 3일 대선과 동시에 실시됐던 하원의원 선거에서 민주당이 다수당 지위를 유지하는데 성공했기 때문에 펠로시 의장이 다시 하원의장을 맡을 것이 확실시된다.

펠로시 의장은 1987년 첫 선거에서 승리한 뒤 2년 임기의 하원의원을 18선한 ‘노정객’이다. 내년 1월 하원의장으로 공식 선출될 경우 펠로시 의장으로선 네 번째 하원의장 임기가 된다. 펠로시 의장은 미국 최초의 여성 하원의장이라는 타이틀도 이미 갖고 있다.

그러나 펠로시 의장이 1940년생으로 올해 80세 고령이라는 점은 부담이다. 조 바이든 당선인 역시 내년 1월 20일 취임식을 거쳐 제46대 미국 대통령 자리에 오를 경우 78세가 돼 역대 최고령 대통령이 된다. 민주당 소속의 대통령과 하원의장이 모두 역대 최고령이라는 점은 장점보다 단점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은 이날 하원 총회 성격의 코커스를 마친 뒤 펠로시 의장을 차기 하원의장 후보로 재지명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하원의원들은 “우리의 용감한 지도자 펠로시 의장이 118대 의회를 이끌 하원의장 후보에 지명된 것을 다시 한번 축하한다”고 설명했다.

펠로시 의장은 발표 이후 “우리의 다음 주제는 정의에 관한 것이 돼야 한다”고 각오를 밝혔다. 그는 “그것은 우리 경제에서의 정의에 관한 것이 돼야 한다. 그것은 또 우리 사법제도에서의 정의에 관한 것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환경에서의 정의’ ‘보건에서의 정의’도 역설했다.

펠로시 의장은 또 “나는 바이든과 함께 일하는 것과 미래를 향해 우리의 권력이양을 준비하는 것을 기다릴 수 없다”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와의 협력과 권력이양 작업에 속도를 내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미 하원의원은 모두 435석이다. AP통신이 이번 하원선거에서 승자가 아직 확정되지 않은 11개 선거구를 제외하고 집계한 결과 민주당은 이미 220석을 차지했다. 하원 과반인 218석을 넘어 다수당 자리를 지킨 것이다. 현재 공화당은 210석을 얻은 상태다. 그러나 민주당이 하원선거에서 압승을 거둘 것이라는 전망과 달리 힘겨운 승리를 거둔 것은 펠로시 의장에게 부담이다.

2018년 펠로시 의장은 2022년엔 하원의장에 도전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WP는 펠로시 의장이 이날 자신의 과거 발언을 뒤엎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번 하원의장 임기가 그에겐 마지막이 될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