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진선미 “아파트 환상 버려야… 임대주택도 차이 없어”

현장 방문 후 “왜곡된 편견 있다”… 野 “본인은 왜 아파트 사나” 비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미래주거추진단장을 맡고 있는 진선미(사진)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이 20일 빌라·상가·호텔을 활용한 정부 전세대책을 옹호하며 “아파트에 대한 환상을 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임대주택 보급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한 말이었지만, 국민감정과 동떨어진 데다 자신도 서울 강동구 아파트에 거주 중이어서 ‘내로남불’ 논란까지 불거지고 있다.

추진단은 이날 서울 동대문구 엘림하우스와 강동구 서도휴빌 등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매입임대주택을 방문한 뒤 LH 서울본부에서 현장 토론회를 개최했다. 진 위원장은 토론회 후 기자들과 만나 “임대주택에 대해 너무 왜곡된 편견이 있구나 하는 생각을 새삼 했다”며 “아파트라는 것에 환상을 버리면 훨씬 더 다양한 주거 형태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3·4인 가구의 실수요가 간과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3·4인 가구 역시 자녀 교육과 교통 문제가 중요하다. 오늘 본 (임대)주택도 다 가까이에 학교와 지하철이 있다. 그래서 ‘아파트여야 한다’는 생각이 지금 제일 문제”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제가 지금 사는 아파트와 비교해도 (이곳이) 전혀 차이가 없다. 방금 본 곳에는 방 3개짜리도 있다. 3년 뒤면 좋은 아파트도 공급되니까, 그사이 부족분에 대해선 매입임대주택을 통해 쾌적하게 살 공간을 마련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매입임대주택은 전날 발표된 전세대책 중 공급 비중이 가장 크다.

현재의 전세대란 해소를 위해 야당이 요구하는 임대차 3법 개정에 대해서는 “제도 개선을 통해 혜택을 받는 부분은 잘 드러나지 않고, 저항 부분만 강조되기 마련”이라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 이어 “어려움을 겪으시는 분들에게는 늘 너무 죄송한 마음이지만, 이 시간을 견디고 나면 훨씬 다양한 방법으로 제도가 개선될 것”이라고 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논평을 내고 “진 위원장은 왜 임대주택이 아닌 아파트에 살고 있는가. 당장 서울 종로구 아파트에 살고 있는 여당 대표부터 이사하라고 설득하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진 위원장은 “질 좋은 임대주택이 당장의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겠다는 취지”라고 해명했다.

강준구 이상헌 기자 eye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