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울 때일수록 ‘성탄의 빛’ 더 밝혀야 한다

여의도침례교회 성탄트리 점등

여의도침례교회는 지난 19일 성탄절 트리 점등식을 가졌다. 강민석 선임기자

서울 여의도침례교회(국명호 목사)가 19일 성탄트리에 불을 밝히는 성탄절 점등식을 가진 자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수고하는 선별진료소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날 여의도침례교회는 교회 인근 선별진료소 의료진과 봉사자들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후원금을 전달했다. 여의도성모병원, 성애병원, 영등포보건소와 동작구보건소 선별진료소 네 곳에 500만원씩, 총 2000만원이다.

국명호 목사(왼쪽 네 번째)가 이날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 후원금을 전달하는 모습. 강민석 선임기자

국명호 목사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라 올해는 성탄절 트리를 세우지 않으려 했는데, 성도들이 ‘어려울 때일수록 성탄의 빛을 밝혀야 한다’고 요청해 점등식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 “감사주일을 맞아 코로나19 방역 최일선에서 수고하는 의료진과 봉사자들에게 작은 사랑을 나누기로 했다”고 전했다.

참석자들은 교회의 배려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여의도동주민센터 윤재용 동장은 “여의도침례교회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 사회와 이웃을 돕고 봉사자들을 후원해 왔는데 알리는 걸 원하지 않았다”며 “오늘 또 도움을 주셔서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동작구보건소 이현재 보건기획과장은 “모두 힘들지만 이렇게 많은 분의 도움이 있으면 힘이 난다. 겨울 추위에 대비해 방한용 조끼 등을 구매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성탄 트리의 밝은 빛이 세상을 비추듯 코로나19가 하루빨리 종식돼 세상이 밝아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