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에티오피아 콜레라 퇴치 위해 LG전자·IVI, 3년간 무료 접종


LG전자가 에티오피아 콜레라 퇴치를 위해 국제백신연구소(IVI)와 내년부터 3년간 백신 무료 접종과 질병 예방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LG전자와 IVI는 콜레라 취약지역 주민 약 4만명을 대상으로 백신을 접종하고, 현지 공중보건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질병 감시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이번 사업에 임원사회공헌기금 등을 활용할 예정이다. LG전자는 2004년부터 매년 임원 급여의 일정 비율을 임원사회공헌기금으로 적립하고 있다. IVI는 1997년 유엔개발계획(UNDP)이 주도해 설립한 비영리 국제기구로 개발도상국과 세계 보건을 위해 백신을 개발하고 보급하고 있다. 국제기구로서는 처음 한국에 본부를 뒀다. LG전자는 2008년부터 IVI를 후원하며 백신 지원 사업을 펼쳐 왔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