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새마을금고서 전직 임원 흉기 난동… 2명 사망

경찰은 A씨가 재직 당시 직원들과 송사가 있을 정도로 사이가 좋지 않았던 점 등으로 미뤄 원한 관계에 의한 범행으로 추정하고 있다. 사진은 사건이 발생한 새마을금고. 연합뉴스

대구 한 새마을금고에서 전직 임원이 흉기를 휘둘러 직원 2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24일 오전 11시20분쯤 대구 동구 한 새마을금고에서 60대 남성 A씨가 직원들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이에 40대 남자 직원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고, 이어 30대 여자 직원도 이송한 지 3시간여 만에 숨졌다.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 머물러 있던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범행 직후 소지하고 있던 독극물을 마신 것으로 확인된 A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이 발생한 새마을금고에는 평소 5명의 직원이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당시에는 직원 4명이 근무 중이었으며 손님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새마을금고 인근 주민은 “남자 직원이 가슴과 등 쪽에서 피를 흘리며 ‘사람 살려’라며 뛰쳐 나왔다”며 “이후 화단 쪽에 쓰러졌고 경찰차 5대가 출동해 범인을 잡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가 재직 당시 직원들과 송사가 있을 정도로 사이가 좋지 않았던 점 등으로 미뤄 원한 관계에 의한 범행으로 추정하고 있다.

대구=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