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완제품 김치 구입해 소외 이웃에 전달

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는 지난 16, 17일에 걸쳐 ‘2020 따뜻한 겨울나기 김장김치 나눔’ 행사를 진행하고 서울, 창원, 광주 지역 사회복지기관에 김장김치를 전달했다. 하이트진로 제공

‘모두가 즐겁고 행복한 세상’을 목표로 사회적 책임을 이행해온 하이트진로가 올해는 ‘진심을 다(多)하다’라는 슬로건 아래 착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지난 16, 17일 양일에 걸쳐 ‘2020 따뜻한 겨울나기 김장김치 나눔’ 행사를 진행했다. 이번에 전달되는 나눔은 서울, 부산, 창원, 광주 소재의 사회복지기관 54곳을 비롯해 소방유가족 열다섯 가정에 전달한 김장김치 2000가구분(8530㎏)이다. 부산지역엔 26일에 일괄 전달했다.

2016년부터 매년 임직원들이 직접 김장김치를 담그고 각 가정에 전달했지만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완제품 김치를 구입해 지원했다. 완제품 김치는 전북 진안군에 위치한 소규모 김치공장에서 구입해 나눔의 의미를 더했다. 이 공장은 지역 어르신과 한부모 및 다문화가정의 가족들이 근무하고 있다.

지난 12일엔 아름다운가게 양재점에서 나눔바자회 ‘아름다운하루’ 특별전을 개최했다. 하이트진로와 협력사 임직원들이 기증한 물건을 아름다운가게를 통해 판매해 자원 재사용의 의미를 되새기고, 그 수익금은 어려운 이웃을 돕는 데 쓴다. 하이트진로는 지난달 13일부터 이달 3일까지 4주간 소방관을 위해 소방서에 찾아가는 ‘감사의 간식차’ 행사도 진행했다. 충주소방서를 시작으로 충북, 경북, 서울, 경남, 강원의 소방본부 산하 19개 소방서에 간식차량을 배치해 총 2090인분의 간식차량을 지원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