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자 읽기] 장애인이 바라본 동물이 겪는 억압

짐을 끄는 짐승들/수나우라 테일러/오월의봄


작가, 장애운동가, 예술가 등으로 활동하는 저자의 첫 단독 저작이 국내에 소개됐다. 저자는 선천성 관절굽음증이라는 장애를 가진 장애인으로서의 통찰을 동물이 겪는 억압과 폭력으로 확장해 주목을 받았다. 비장애중심주의에 대한 비판에서 출발해 인간 편향성을 넘어선다. 이마즈 유리 옮김, 424쪽, 2만2000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