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장 직무정지 잘못한 일” 56.3%

리얼미터 19세 이상 500명 설문

리얼미터 제공

국민 10명 중 6명 가까이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조치를 부정적으로 바라본다는 조사 결과가 26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지난 25일 TBS 의뢰로 전국 19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추 장관의 윤 총장 직무정지 조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은 결과 응답자 56.3%가 ‘잘못한 일’이라고 답했다. ‘잘한 일’이라는 평가는 38.8%였고 ‘잘 모르겠다’는 4.9%였다.

지지 성향과 지역 등에 따라 평가가 크게 엇갈렸다. 보수 성향자와 중도 성향자는 각각 76.6%, 66.6%가 잘못한 일이라고 응답했고 진보 성향자의 71.8%는 잘한 일이라고 답했다.

국민의힘 지지층은 94.1%가 잘못한 일이라고 했고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83.9%는 잘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민주당 핵심 지지층인 광주·전라 지역과 40대에서 긍정 평가가 각각 52.4%, 55.8%로 절반을 넘었다.

반면 잘못한 일이라는 응답은 대전·세종·충청(68.3%)과 부산·울산·경남(65.4%)에서 높게 나타났다. 60대에서도 잘못한 일이라는 평가가 75.1%로 우세했다(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추미애·윤석열 소송전 돌입, 교과서는 ‘KBS 정연주 해임 사건’
‘윤석열 찍어내기’ 끝까지 간다는 여당 “대통령 침묵이 메시지”
秋, 내달 2일 尹 징계위 개최
“선배들이 미안하다” 검찰 고위 간부들도 공감 표해
윤석열 “정치 하겠다고 한 적 없다” 징계 청구 사유 조목조목 반박
판사별 재판 진행 스타일 분석… 긍정·부정적 평가 혼재
“尹 직무정지 철회”… 고검·지검장 유례없는 집단성명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