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창원 옛 육군대학 터 ‘첨단소재연구단지 조성’ 본궤도

재료연구원과 사업 업무협약 체결… 허성무 시장 “제조업 대혁신 이룰 것”


경남 창원시가 진해구 옛 군부대 부지에 ‘제2 재료연구원’을 조성해 기술선도 신제조산업 시대를 연다. 창원시와 한국재료연구원은 26일 진해구 여좌지구 제2 재료연구원 부지 조성 현장에서 첨단소재 실증 연구단지 조성 업무협약을 했다.

창원시는 옛 육군대학, 해군교육사령부가 주둔했던 진해 여좌지구 소유권을 국방부로부터 넘겨받아 2018년부터 연구단지로 탈바꿈시키는 사업을 시작했다. 제2 재료연구원, 첨단함정연구센터, 공공 임대형 지식산업센터, 지역전략산업 지원주택, 중소형 특수선박 지원센터 등이 여좌지구에 입주한다.

시는 첨단소재 실증 연구단지 조성을 통해 330명의 고용창출 효과와 1100여명의 인구 유입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첨단소재 실증 연구단지가 들어설 진해지역 역시 군사전쟁의 첨병에서 기술전쟁의 첨병으로 새롭게 명성을 쌓아나갈 첨단소재 연구도시로서의 변모를 기대하고 있다.

창원시와 한국재료연구원은 제2 재료연구원을 첨단소재 실증 연구단지로 키운다는 계획이다.

시 성산구에 있는 재료연구원 본원은 원천기술 연구개발에 집중하고 여좌지구 제2 재료연구원은 제조업 혁신을 지원하는 소재기술 실용화 전진기지로 활용할 방침이다.

1단계로 2023년까지 스마트 파워유닛 제조센터, 금속 소재 자립화 센터, 안전 소재 실증센터를 여좌지구에 짓는다. 2단계로 2027년까지 기술사업화센터, 초고온 소재 평가센터, 항공 소재 국산화 실증센터 등 연구동을 추가한다.

창원시는 첨단소재 실증 연구단지 부지를 제공한다. 한국재료연구원은 연구단지를 조성하고 운영한다. 전체 사업 규모는 3820억원이다. 사업비 대부분은 국비로 조달한다.

이정환 한국재료연구원장은 “지방자치단체, 유관기관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재료연구소의 원 승격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했고, 창원시 진해구 옛 진해육대부지에 제2 재료연구원을 조성하게 됐다”면서 “이제 ‘소재 강국 실현’이라는 꿈을 향해 모두가 함께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첨단산업의 성패는 소재의 확보를 통해 결정된다”며 “재료연구원 출범과 더불어 제2 재료연구원인 첨단소재 실증 연구단지 조성을 통해 창원의 제조산업을 첨단소재, ICT, 제조 엔지니어링 서비스가 융합되는 신제조산업으로 육성해 창원제조업의 대혁신을 이뤄나가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창원=이영재 기자 yj311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