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화천군 ‘온종일 책임돌봄’ 환경 꾸린다

복합커뮤니티센터 내달 착공… 안전한 스마트 셔틀버스도 도입


초등학생의 온종일 돌봄을 책임지는 보유특화시설이 강원도 화천군에 건립된다.

화천군은 오는 12월부터 화천복합커뮤니티센터(조감도) 건립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정부 공모사업으로 추진하는 이 사업은 국·도비 등 178억원이 투입된다. 다음 달 착공해 2021년 준공이 목표다.

이 사업은 접경지역 교육 서비스 강화와 공동 돌봄센터 확보를 위해 강원도교육청과 함께 추진한다. 도교육청은 화천초교 내 부지를 무상 제공하고, 군은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과 운영비 등을 부담한다.

센터는 화천초교 내 수영장을 철거한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4층, 연면적 5135㎡ 규모로 들어선다. 2022년 상반기부터 본격 운영되는 센터는 지하 1층 다목적실, 1층 대형 키즈카페, 2~3층 초등 돌봄교실과 키즈체육관, 유아 공동돌봄센터, 장난감 대여소 등이 들어선다. 일반 주민과 학생을 위한 소강당과 평생교육실, 회의실, 독서실, 동아리실 등의 복합공간도 생긴다.

센터가 운영되면 초등 저학년 학생들이 수업을 마친 뒤 학교를 벗어나지 않고 센터 내에서 부모 퇴근 시까지 방과 후 수업과 돌봄 서비스를 제공받는다. 군은 이 시설을 군이 자체 운영하는 방과 후 프로그램 장소로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군이 보유한 CCTV 관제 시스템을 활용, 부모가 아이의 실시간 이동 동선 등을 파악할 수 있는 ‘스마트 셔틀버스’를 도입해 학생들의 안전한 귀가를 돕는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맞벌이 부부의 가장 큰 고민 중 하나가 초등 저학년 자녀의 보육문제”라며 “화천복합커뮤니티 센터가 이러한 어려움을 해소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군은 아이 기르기 가장 좋은 화천 만들기를 위해 대학생 무상 교육 및 거주비 지원, 교외 활동 지원, 미취학·초등학생 무상 영어교육, 청소년 해외 배낭여행과 중학생 어학연수, 청소년 해외교류활동 등 100여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화천=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