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늘부터 고소득자 신용대출 한도 크게 줄어든다

연소득 8000만원 이상의 소득자 1억 이상 대출 시 DSR 40% 적용 규제 앞두고 마이너스통장 개설↑

연합뉴스

30일부터 고소득자의 신용대출 한도가 크게 줄어든다. 대출 규제 시행이 임박하면서 대표적인 신용대출인 마이너스 통장 발급 건수는 역대 최대 규모로 치솟았다.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연소득 8000만원 이상의 고소득자가 은행에서 1억원이 넘는 신용대출을 받을 경우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40%가 적용된다. DSR은 돈을 빌린 이가 매년 상환해야 하는 부채 상환액을 소득으로 나눈 값이다. 지금은 규제지역 내 시가 9억원 초과 주택을 담보로 한 은행권 대출에 대해 DSR 40% 규제가 적용되고 있다. 이번 신용대출 규제가 시행되면서 연소득 8000만원인 사람이 연간 갚아야 하는 원금과 이자는 3200만원 이하여야 한다. 즉 3200만원 이상 은행에서 빌릴 수 없다는 얘기다.

이와 함께 1억원이 넘는 신용대출을 받아 1년 안에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 등 규제지역에 있는 주택을 구입하면 해당 대출은 회수된다. 이른바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을 통한 부동산 투자를 막겠다는 것이다. 이 규제는 부부 합산이 아닌 개인 차주별로 적용된다. 30일 이전에 받은 신용대출에는 규제가 적용되지 않는다.

시중은행들은 이미 신용대출 억제에 돌입한 상태다.

KB국민은행은 지난 23일부터 1억원 초과 신용대출에 대해 연소득 8000만원 이상 여부와 상관없이 ‘DSR 40%’ 기준을 일괄 적용하기 시작했다. 우리은행도 주요 마이너스통장 상품의 최고 한도를 기존 2억~3억원에서 1억원으로 줄였다. NH농협은행은 주력 비대면 신용대출 상품을 기존 1억5000만원에서 1억원으로 축소했다.

신용대출 규제 시행을 앞두고 ‘일단 뚫어놓고 보자’는 수요로 마이너스 통장 발급 건수는 역대 최대 규모로 늘었다.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5대 은행에 따르면 지난 23일 기준으로 하루 마이너스통장 발급 건수는 6681개로 집계됐다. 신용대출 규제 발표 전날인 지난 12일(1931개)의 3.5배 수준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은행 내부 통계로 볼 때 역대 최대 수준으로 봐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찬 기자 jeep@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