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토] 돌아온 54세 핵주먹 ‘불발’


마이크 타이슨(오른쪽·54)이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센터에서 비공인 이벤트로 펼친 프로복싱 레전드 매치에서 1988 서울올림픽 은메달리스트 로이 존스 주니어(51)에게 오른손 펀치를 날리고 있다. 타이슨은 은퇴 15년 만에 돌아온 링에서 체력의 한계를 드러냈고, 존스 주니어는 피하거나 껴안기만 반복하며 졸전을 펼쳤다. 전직 복서 3명으로 구성된 심판진은 둘의 승부를 무승부로 판정했다.
USA투데이연합뉴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