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을 노래한 시인 김종삼의 시 '어부'의 한 구절이 30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교보생명 건물 외벽에 걸려 있다.
윤성호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