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터뷰] 끝날 뻔한 선수, K리그서 날개… “앞만 보고 뛴다”

한국프로축구 우승컵 든 두번째 일본인 전북 쿠니모토

뉴시스

K리그 챔피언 전북 현대의 일본인 미드필더 쿠니모토 다카히로(23·사진)의 올 시즌은 드라마틱했다. 이적 첫 시즌 개막전 교체로 들어와 경기 흐름을 바꿔놓으며 승리를 이끌더니, 주전으로 도약하며 우승의 일등공신이 됐다. 역설적이게도 그는 우승을 결정짓는 리그 최종전에서 부상으로 쓰러졌다. 프로선수로서 첫 우승이었지만, 정작 실력을 고국 일본에 다시 보여줄 기회는 사라졌다.

쿠니모토는 K리그 우승컵을 든 두 번째 일본인 선수다. 이전까지는 2015년 FC 서울에서 뛴 다카하기(현 FC 도쿄)가 유일했다. 본래 종목을 막론하고 한국에서 뛰는 일본인 선수가 희귀하기도 하고, 일본 선수들이 J리그에 비해 몸싸움이 유독 격렬한 K리그에 적응하기도 쉽지 않아서다.

1일 현재 그는 동료들이 카타르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무대로 향한 동안 한국에서 발목 피로골절 수술을 마친 상태다. 애초 일본에서 수술을 받으려 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탓에 한국에서 수술하기로 했다. 입원 중인 선수의 사정으로 인터뷰는 서면으로 진행됐다. 쿠니모토가 가장 절친한 동료로 꼽은 김민혁이 카타르에서 도움을 보탰다.

가파른 실패와 성공의 골짜기

K리그 팬들에게 쿠니모토의 롤러코스터 축구인생은 잘 알려진 이야기다. 어린 시절 J리그 최고 인기팀 우라와 레즈가 애지중지하는 유망주로 일본 전역의 주목을 받으며 성장했다. 그러나 불량한 태도로 문제를 일으킨 끝에 결국 방출당했고, 재능을 아까워한 고향팀 아비스파 후쿠오카에서도 두 시즌만에 쫓겨났다.

그대로 끝날 뻔한 선수 인생을 되살린 건 K리그1으로 막 승격한 경남 FC의 김종부 감독이었다. 김 감독의 지도 아래 쿠니모토는 팀의 중심으로 활약하며 리그 준우승을 안겼다. 그러나 이듬해 경남은 거짓말처럼 미끄러지며 강등당했고, 쿠니모토는 리그 챔피언 전북으로 자리를 옮겼다.

쿠니모토는 자신의 변화로 ‘축구’에만 집중하게 된 점을 꼽았다. 그는 “얼마나 플레이를 잘 할지, 팀에 보탬이 될지, 팬들을 기쁘게 할지, 골을 넣거나 도움을 줄 수 있을지를 생각하며 스스로 동기 부여를 한다”고 덧붙였다. 과거의 자신에게 조언한다면 무슨 말을 하고 싶냐는 질문에 “앞만 보고서 네가 좋아하는 축구에 전력을 다하라. 멀리 돌아가도 좋으니 꿈을 향해 힘내라”고 해주겠다 답했다.

닭갈비를 좋아하는 부끄럼쟁이

부끄러움이 많은 편인 쿠니모토의 팀 적응에 가장 많이 도움을 준 건 동료 김민혁이다. J리그에서 오래 선수 생활을 해 일본어가 유창하기도 하고, 살가운 성격 덕에 동료를 돕는 데 거리낌이 없다. 시즌 도중 사우디아라비아 구단 알나스르로 이적한 김진수 역시 쿠니모토와 가까웠다. 그는 “구단에 통역이 없지만 민혁 상(さん)이 도와해줘 문제가 없었다. 너무도 고마워하고 있다”고 말했다.

쿠니모토는 평소 휴식기간에 김민혁과 시간을 보낼 때가 많다. 김민혁은 “쿠니(쿠니모토의 팀 내 애칭)가 생일 때 뭘 좋아하는지 물어보니 사시미(회)를 제일 좋아한다고 했는데 전주에서는 유명한 횟집을 찾기가 쉽지 않다. 참치횟집에 가서 초라하게라도 생일파티를 해줬다”고 덧붙였다.

그에게는 축구를 그만뒀을 당시 곁에 있어준 친구들이 있다. 이들은 쿠니모토가 경남에서 뛴 지난해 4월 가시마 앤틀러스 원정경기에 찾아와 만화 ‘슬램덩크’를 연상케 하는 모습이라며 언론의 조명을 받았다. 이 친구들은 쿠니모토가 우승컵을 들어올린 리그 마지막 경기도 TV로 챙겨보고서 축하해왔다. 쿠니모토는 “메시지를 보고서 굉장히 기뻤다”면서 “최고의 친구들이다. 항상 힘이 돼줘 고맙다”라고 말했다.

재능에 노력이 더해졌을 때

리그 최고의 선수들이 모인 전북에서도 그는 연습벌레다. 휴일에도 개인훈련을 하는 건 물론 일과가 끝난 뒤에도 러닝머신 위를 달린다. 나카타 히데토시 등 일본 역대 최고 플레이메이커들처럼 유럽 진출이 최종 목표다. 그는 “독일 분데스리가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서 뛰는 게 꿈”이라고 말했다. 일본 J리그 복귀에 대해서는 “언젠가는 돌아가고 싶다”면서도 “지금은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말을 아꼈다.

중원 플레이메이커인 그가 올 시즌 기록한 공격포인트는 2골 1도움이다. 그러나 그의 기여도는 수치로만 따질 수 없다. 다소 답답했던 전북의 중원에 ‘축구 도사’ 쿠니모토가 활력을 불어넣으면서 공격 선택지가 다양해졌고, 이는 전체적인 전력 상승 효과로 이어졌다. 모라이스 전북 감독은 지난달 고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리그 최우수선수(MVP) 손준호와 함께 쿠니모토를 직접 거론하며 “유럽에서 뛸 수 있는 선수”라고 극찬했다.

쿠니모토는 “개인 목표였던 10골 10도움을 달성 못해 아쉽긴 하다”면서도 “많은 시합에 출전했기 때문에 약간은 팀을 위해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전북에서 응원을 보내준 팬들에게 “1년간 신세 많이 졌습니다. 마지막에 부상을 입어 죄송한 마음뿐입니다”라면서 “앞으로는 지금보다 훨씬 더 활약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습니다. 응원 부탁드립니다”라고 메시지를 남겼다.

조효석 기자 prome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