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SK, 수소 사업 본격 진출… ‘수소사업추진단’ 신설

SK E&S 등 인력 20여명 구성… “2025년 순자산가치 30조 창출”

SK㈜가 1일 SK이노베이션, SK E&S 등 관계사 전문인력 20여명으로 구성된 ‘수소 사업 추진단’을 신설하고 수소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고 밝혔다. 국내 수소 시장 생태계를 강화하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SK는 2025년까지 그룹 차원에서 30조원 규모의 순자산가치를 추가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SK는 수소 대량생산 체제 구축을 통한 국내 수소 시장 진출, 수소 생산·유통·공급에 이르는 밸류체인 통합 운영, 수소 핵심기술 확보를 위한 기술회사 투자 및 파트너십 체결 등 3가지 전략을 발표했다. SK는 가장 먼저 수소 대량생산 체제 구축에 나선다. 자회사인 SK E&S는 2023년부터 연간 3만t 규모의 액화수소 생산설비를 건설해 수도권 지역에 액화수소를 공급한다.

이를 위해 SK이노베이션으로부터 부생수소를 공급받을 예정이다. 부생수소는 석유·화학 공장 등 생산시설에서 공정 과정에 자연 발생하는 수소다.

친환경 ‘블루 수소’ 대량생산 체제도 가동한다. 블루 수소는 천연가스(LNG) 개질 등의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제거한 친환경 수소다. 궁극적으로는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 발전을 활용해 이산화탄소 발생 없이 생산되는 ‘그린 수소’ 생산 사업도 적극 추진한다는 목표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