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경제팀’ 친노동 인사 포진… 재정 확대·임금 인상 주력할 듯

인수위, 경제팀 6명 인선 발표… 여성·흑인·아시아계 인사 중용


재닛 옐런 전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연준) 의장이 내년 1월 출범하는 바이든 행정부의 재무장관에 공식 지명됐다. 옐런 전 의장이 상원 인준을 통과하면 미국 역사상 첫 번째 여성 재무장관이 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인수위원회는 30일(현지시간) 옐런 재무장관 지명자 등 바이든 행정부 경제팀을 이끌 6명을 발표했다. 인도계인 니라 탠든 미국진보센터(NEC) 의장은 백악관 예산관리국(OMB) 국장에, 세실리아 라우스 프린스턴대 공공·국제관계대학장은 대통령 경제자문위원회(CEA) 위원장에 기용됐다. 재무부 부장관엔 월리 아데예모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국제경제담당 부보좌관이 발탁됐다. 바이든 당선인의 부통령 시절 수석경제보좌관이었던 재러드 번스타인과 바이든 당선인의 경제 참모 역할을 해 왔던 헤더 보시는 CEA 위원으로 임명됐다.

바이든 당선인은 경제팀 인선을 발표하면서 “이 팀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기간 동안 미국인을 위한 경제지원책을 즉시 제공할 것이며, 경제를 그 어느 때보다 잘 재건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날 백악관 공보팀 7명 전원을 여성으로 채운 바이든 당선인 인수위는 경제팀에도 여성과 유색인종을 대거 기용했다. 경제팀 6명 중 옐런 재무장관, 탠든 백악관 예산관리국장, 라우스 CEA 위원장, 보시 CEA 위원 등 4명이 여성이다. 또 아데예모 재무부 부장관과 라우스 위원장은 흑인이고, 탠든 국장은 아시아계다.

경제팀에는 노동문제를 중시하고 성적·인종적 차별에 의한 임금 불평등 해소에 주력해 온 진보 인사들이 대거 포진됐다. 워싱턴포스트(WP)는 “바이든의 경제팀 인선은 노동자와 임금 균등에 집중할 것임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WP는 특히 옐런, 라우스, 탠든을 거명하며 “이들 모두는 노동자들의 임금을 증가시키고, 경제에서 인종적·성적 차별을 줄이는 데 주력해 왔다”고 평가했다.

탠든 지명자는 노동자 가족 지원과 불평등 억제 정책 등에 집중해 온 진보 인사다. 라우스 프린스턴대 학장은 노동경제학자로 2009년 CEA 위원을 지냈다. WP는 옐런 지명자에 대해서는 “경제위기 상황에서 정부의 개입을 오랫동안 찬성해 왔지만 미국 재정적자가 지속 불가능할 수 있다고 말해 왔다”면서 “옐런 지명자는 과도한 재정적자를 막기 위한 과세를 지지해 왔다”고 설명했다.

다만 탠든 지명자의 경우 상원 인준에서 어려움이 예상된다. 과거 ‘오바마 케어’로 불리는 건강보험개혁법(Affordable Care Act) 처리를 놓고 공화당 의원들과 맞붙었던 전력 때문이다. 공화당 존 코닌 상원의원은 탠든이 상원 인준을 통과할 가능성은 ‘제로’라는 글을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이번 발표에 포함되진 않았지만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에는 경제학자이자 전직 관리인 브라이언 디스가 유력하다는 보도가 나왔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