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수출·설비투자 호조… 3분기 GDP 2.1%상승

2009년 3분기 후 11년 만에 최고치… OECD, 올 성장률 -1.1% 하향 제시


한국 경제가 3개 분기 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던 수출과 투자가 회복한 덕분이다. 4분기와 내년에도 성장세를 이어갈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다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코로나19 3차 확산 우려로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보다 낮췄다. 경기 회복 기대감은 커졌지만 여전히 코로나19 여파로 안심하기엔 이른 셈이다.

한국은행이 1일 발표한 ‘2020년 3분기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3분기 우리나라의 실질 국민총생산(GDP) 성장률은 전기 대비 2.1% 올랐다.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3분기(3.0%) 이후 11년 만에 최고치다. 지난 10월 말 1차로 집계된 속보치와 비교해서도 0.2% 포인트 올랐다. 지난 1분기(-1.3%)·2분기(-3.2%) 마이너스 성장에 이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첫 분기 플러스 반등이다.

성장률 반등에는 수출 덕이 컸다. 자동차와 반도체를 중심으로 2분기보다 16%나 늘었다. 1986년 1분기(18.4%) 이후 가장 높다. 수입도 원유, 화학제품 등이 늘면서 5.6% 증가했다. 설비투자는 기계류·운송장비 등을 중심으로 8.1% 증가했다. 민간소비도 전분기(0.0%) 수준이었지만, 속보치보다 0.1% 포인트 상승했다.

경제활동별로는 제조업과 서비스업이 각각 7.9%, 0.9% 성장했다. 서비스업 가운데 운수업(4%), 의료보건·사회복지(3.9%) 등이 회복세를 보였다. 하지만 숙박 및 음식점(-3.3%) 등은 부진했다. 실질 국민총소득(GNI)도 2분기보다 2.4% 증가했다. 한은은 “1인당 GNI는 3만 달러 선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문제는 수출인데, 현재까지는 전망이 밝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액이 458억1000만 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4.0% 증가했다. 지난해 11월보다 조업일수가 0.5일 적은 상황에서도 수출액이 늘었다. 나승식 산업부 무역투자실장은 “지금과 같은 추세가 이어지면 이달에도 플러스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OECD는 이날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을 -1.1%로 제시했다. 지난 8월 0.8%를 예상한 뒤, 9월(-1.0%)에 이어 다시 한 번 예상치를 내려 잡은 것이다. 코로나19 3차 확산 영향을 반영한 것이다. 다만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는 OECD 회원국 중에선 가장 높다. 내년 성장률도 지난 9월 3.1%에서 2.8%로 0.3% 포인트 하향조정했다.

박재찬 기자, 세종=신준섭 신재희 기자 jeep@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