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토스 ‘사기의심 사이렌’ 서비스 강화

경찰청과 제휴 사기 의심 계좌 조회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보이스피싱 같은 금융사기 피해를 막기 위한 ‘사기 의심 사이렌’ 서비스를 강화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청과 업무 제휴를 통해 사기 피해 신고 이력조회 서비스를 새롭게 적용했다.

이 서비스는 토스에서 송금 거래할 때 경찰청에 등록된 정보를 토대로 상대 계좌나 연락처가 사기범죄에 이용된 적이 있는지 자동으로 확인하는 방식이다. 사기 의심 계좌나 연락처로 판명되면 송금 화면에서 ‘보내기’ 버튼을 누를 때 주의가 필요하다는 문구가 뜬다.

비바리퍼블리카 관계자는 “모든 송금 과정에서 사기 의심 거래 여부를 조회하는 서비스를 적용하기는 국내 금융기관 최초”라고 설명했다. 앞서 토스는 지난 10월 부정거래탐지(FDS) 시스템을 활용한 ‘사기 의심 사이렌’ 서비스를 출시했다.

이승건 토스 대표는 “사용자가 추가적인 노력을 하지 않아도 더욱 안전하게 송금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했다”며 “앞으로도 전 국민이 간편하고 안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토스는 지난 7월 보이스피싱 피해 고객에게도 선제적으로 피해를 구제하는 ‘고객 피해 전액 책임제’를 도입했다.

강창욱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