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法-檢 갈등에 혼돈에 빠진 중앙지검… 1차장 사의 표명

2차장도 사의 표명설 나왔지만 중앙지검 측 “사실 아니다” 밝혀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 2일 차량 출입금지 안내판이 세워져 있다. 서울중앙지검은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가 발표된 이후 검사 집단 성명, 김욱준 1차장검사 사의 표명 등 극심한 내홍을 빚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 김욱준 1차장검사가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청구 등 일련의 사태와 관련해 사의를 표명했다. 그간 여권이 요구해온 수사를 주도했던 서울중앙지검의 내부 혼란이 극심해지는 양상이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 차장검사는 전날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게 사의를 표명했다. 그는 이 지검장에게 서울중앙지검 검사들의 집단 반발 등 일련의 사태와 관련해 ‘누군가가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지검장은 사의가 책임지는 것은 아니라며 만류했지만 김 차장검사가 뜻을 굽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는 신속히 사표수리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김 차장검사는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존재 가치를 위협하는 조치들을 즉각 중단해 달라”는 입장을 냈다. 일각에선 김 차장검사가 법무부 검사징계위원으로 거론됐다는 얘기도 나왔으나 그는 ‘법무부로부터 연락받은 게 없다’고 전했다. 김 차장검사는 앞서 서울중앙지검 4차장으로 근무하면서 ‘n번방 성착취’ 사건 등을 지휘했다. 이 지검장의 핵심 참모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달 24일 윤 총장에 대한 직무배제가 발표된 이후 내홍에 휩싸였었다. 평검사, 부부장검사, 부장검사들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겨냥한 집단 성명을 내는 과정에서 이 지검장 등 지휘부에 대한 비판이 포함돼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기도 했다. 실제 성명에는 지휘부 비판은 포함되지 않았다. 이 지검장 및 휘하 1~4차장검사들은 추 장관 비판 성명 대열에는 동참하지 않았었다.

서울중앙지검 내부에서는 그간 윤 총장 및 나경원 전 의원 사건, 채널A 기자 강요미수 의혹 등 여권이 요구해온 사건들을 지휘부가 무리하게 밀어붙이고 있다는 불만이 흘러나왔다. 김 차장검사 산하인 형사6부(부장검사 박순배)는 지난달 24일 윤 총장 장모 최모씨를 요양병원 설립과 관련해 의료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최씨 측에서 ‘추가 의견서를 제출하겠다고 했는데 갑자기 기소됐다’며 반발하기도 했다. 같은 날 윤 총장에 대한 직무배제가 전격 발표되자 법조계에서는 최씨 기소 날짜와 맞춰진 것 아니냐는 뒷말도 나왔다. 직무배제 발표 이후 서울중앙지검 내 일부 부장검사들 사이에서는 “이 지검장이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는 요구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검찰 안팎에서는 나 전 의원 사건을 지휘해온 최성필 서울중앙지검 2차장검사도 사의를 표명했다는 얘기가 흘러나왔다. 서울중앙지검 측은 “2차장의 사의설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 지검장은 이날 오전 반차를 내고 오전 11시쯤 출근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