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與 전 의원들 “文이 해결해야”

김해영 “秋 검찰개혁 어렵게 해” 금태섭 “이용구 차관 임명 최악”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 국면에서 김기식·김해영·금태섭·이철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제는 (갈등을) 마무리 지어야 한다”며 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공통으로 현재의 갈등 국면이 문재인정부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빠른 사태 해결을 촉구했다.

김기식 더미래연구소 정책위원장은 3일 KBS 라디오를 통해 “결국은 대통령이 해결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정치적으로 풀어야 할 문제를 법적으로 해결하려다 오히려 꼬여버린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 상황에 대해 “왜 이렇게 두 권력자가 싸우느냐는 여론이 임계점에 왔다”며 “속된 말로 두 사람 모두 ‘고마해라’는 국민들의 마음이 있다”고 분석했다. 추 장관에 대해서는 “절차적인 과정이나 징계 청구의 내용과 관련해 깔끔하게 일을 처리하지 못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철희 전 의원도 현재의 갈등 국면을 비판했다. 그는 SBS 라디오를 통해 “이제는 국민들 생각도 좀 했으면 좋겠다”며 “(추 장관과 윤 총장) 본인이 억울해도 어느 쪽이든 이제는 (결과를) 수용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윤 총장에 대해서는 “본인이 국가를 생각한다면 물러나야 한다”고 했다. 그는 앞서 추 장관의 윤 총장 직무배제에 대해 “추 장관이 직무정지까지 간 건 잘못된 거라 본다. 심하게 말하면 정치적으로 패착이 될 수도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그동안 침묵해 왔던 김해영 전 의원도 목소리를 냈다. 그는 “지금 추 장관의 모습은 오히려 검찰 개혁을 어렵게 하는 게 아닌가 하는 우려를 들게 한다”며 쓴소리했다. 이어 “노영민 비서실장을 비롯한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하는 핵심 참모들도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들에게 존경받는 대통령으로 남을 수 있도록 올바르게 보좌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이 이용구 법무부 차관을 임명한 것에 대해 비판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최악의 메시지’라는 제목의 게시물을 통해 “국민들은 불안하고 짜증이 나는데 책임지는 리더를 보고 싶다”고 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