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재정 방전’ 수소충전소에 정부 지원금

내년 1곳당 9000만원 수준 지급

현대자동차가 중부고속도로 하남 드림휴게소에 설치한 ‘H 하남 수소충전소’. 연합뉴스

정부가 전국 수소충전소 운영 여건 개선 자금으로 평균 9000만원씩 지원한다. 높은 수소 구매비·수소차 부족 등으로 충전소당 연평균 1억5000만원의 운영 적자가 발생하자 내년부터 수소연료 구매 비용 등 재정 부담을 덜어주겠다는 것이다.

환경부는 내년부터 수소충전소에 수소연료 구매비를 신규로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수소연료 구매비 지원은 상·하한 기준을 뒀다. 지원금액은 현재 수소연료 구매 단가와 사업자가 손익분기점을 달성할 수 있는 기준단가 간 차액의 70%로 산정한다. 예컨대 수소충전소가 ㎏당 7600원에 수소연료를 구입했다면 정부가 기준단가(3600원/㎏)와 차액에서 70%(2800원/㎏)를 보전해주는 식이다.

다만 수소판매량이 적어 수소연료비 차액 보조만으로 재정 어려움을 극복하지 못하는 사업자를 배려하기 위해 수소충전소당 최소 7000만원을 지원하고 지원액이 총 적자의 80%를 넘지 않도록 조정할 방침이다. 환경부는 전국 58개의 수소충전소 운영결과를 보고 지원 수준을 결정하기로 했다. 수소충전소당 평균 지원금은 9000만원 수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와 함께 환경부는 수소충전소 확충을 위한 단계별 밀착 지원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구체적으로는 신규 부지 발굴, 신속한 인허가를 위한 제도 개선, 현장과 유기적인 사업 관리 등으로 수소충전소를 지속적으로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수소충전소 연료구매비 지원이 수소충전소 사업 활성화를 견인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정부는 수소충전소 사업자들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최재필 기자 jpcho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