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베 향하는 日 검찰의 칼날… ‘벚꽃 스캔들’ 비서 입건될 듯

도쿄지검 특수부 대면 조사 계획… 실제 검찰 출두 가능성 높지 않아


일본 검찰의 ‘벚꽃스캔들’ 수사가 아베 신조 전 총리를 겨냥하는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 검찰은 아베 전 총리를 소환조사한다는 계획이다.

3일 NHK방송 등에 따르면 도쿄지검 특수부는 벚꽃스캔들과 관련해 아베 전 총리에게 ‘임의사정청취’를 요청했다. 아베 전 총리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대면조사하겠다는 의미다.

아베 전 총리 측은 2차 집권 직후인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매년 4월 도쿄 신주쿠공원에서 열리는 벚꽃놀이 행사에 본인 지역구인 야마구치현 유권자 수백명을 초청했다. 참가자들은 도쿄 소재 고급호텔에서 열리는 이 행사의 전야제 참석 비용으로 1인당 5000엔(약 5만2000원)을 냈다.

그러나 이는 실제 호텔 측이 산정한 비용(1인당 1만1000엔)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금액이었다. 이 차액을 아베 전 총리 측이 보전해준 것 아니냐는 의혹이 벚꽃스캔들의 핵심 쟁점이다. 전야제 의혹이 본격적으로 제기된 지난해 가을부터 아베 전 총리는 호텔 측의 선의일 뿐 자신은 잘못이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하지만 지난달 24일 요미우리신문이 “아베 전 총리 측에서 실제로 지난 5년간 문제의 전야제에 800만엔이 넘는 비용을 대신 내줬다”고 폭로하면서 상황은 바뀌었다. 도쿄지검 특수부도 이 차액에 대한 호텔 측 영수증을 이미 확보해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밝혀졌다.

임의사정청취는 소환조사와 방문조사, 서면조사가 모두 가능해 아베 전 총리 본인이 검찰에 출두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 다만 같은 날 도쿄지검 특수부가 정치단체 ‘이베 신조 후원회’ 대표이자 공설 제1비서를 맡았던 인물을 정치자금규정법 위반 혐의로 입건할 방침을 굳힌 만큼 수사는 아베 전 총리를 궁지로 몰고 있다는 분석이다.

입건을 앞둔 아베 전 총리의 비서는 후원회에서 회계 업무를 담당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비서가 전야제 비용 일부가 보전되는 사실을 알면서도 이를 정치자금 수지 보고서에 기재하지 않은 혐의를 잡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