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토] “효력정지 나올 턱 없어” 딱 걸린 이용구 문자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제1소위원회 참석 도중 윤석열 검찰총장 측의 헌법소원에 대해 “악수를 뒀다”고 평가절하하는 텔레그램 메시지를 ‘이종근2’라는 인물과 주고받고 있다. 이 차관은 윤 총장 측의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서도 “효력정지가 나올 턱이 없다”고 일축하는 메시지를 보냈다. 논란이 일자 법무부는 “차관의 휴대전화에 저장된 ‘이종근2’는 법무부 감찰담당관(이종근 대검 형사부장 부인인 박은정 담당관)”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