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창원 전동열차 도입… 동남권 광역전철망 구축 시동

준고속열차와 병행해 추진키로


정부가 동남권 ‘메가시티’의 핵심 광역교통망이 될 ‘부전(부산)~마산(창원) 전동열차’(사진) 도입을 위한 사업비를 내년도 예산에 최종 반영하면서 사업이 본궤도에 오를 전망이다.

6일 부산시와 경남도 등에 따르면 부전~마산 전동열차 도입을 위한 타당성 조사 용역비 3억원 등 20억원이 내년도 정부 예산에 반영됐다.

그동안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는 부전~마산 전동열차 도입을 위한 국비 반영에 난색을 보여왔으나, 국회 예산 심의 과정에서 부전~마산 전동열차 도입 필요성이 받아들여지면서 내년도 정부 예산에 사업비 20억원이 반영됐다.

내년도 정부 예산에 사업비가 반영됨에 따라 부전~마산 전동열차 도입에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창원~부산~울산을 연결하는 광역전철망 구축을 위한 첫걸음을 내디뎠다는 평가다.

부전~마산 복선전철 사업은 창원~김해~부산 50.3㎞를 9개 역으로 연결하는 것으로, 1조5766억원 규모의 국가 철도 사업이다. 지난달 말 현재 98%의 공정률을 보인다.

사업이 완료되면 기존 경전선에서 경부선을 우회하는 창원~삼랑진~양산~부산 구간(87㎞)이 창원~김해~부산(50.3㎞)으로 연결돼 이동 거리가 37㎞ 단축되고 운행 시간도 1시간 33분에서 55분으로 38분 짧아진다.

애초 운행 간격 20분의 광역 전철 기능을 갖춘 전동열차(emu-180)를 계획했지만, 국토교통부에서 준고속열차(emu-260)로 사업 계획을 변경했다. 하지만 준고속열차만 도입하면 애초 부전~마산(50.3㎞)에서 부전~순천(165㎞)으로 운행 구간이 확대되면서 운행 간격이 20분에서 1시간 30분으로 크게 지연되고, 1일 운행 횟수도 편도 32회에서 12회로 대폭 축소될 수밖에 없었다.

이에 부산시와 경남도는 애초 계획대로 ‘운행 간격 20분’을 유지하고자 준고속열차와 전동열차를 병행해 운행하는 방안을 두고 국토부와 협의해 왔다. 국토부는 결국 국가 균형 발전 차원에서 준고속열차와 병행해 동해남부선(부산~울산)과 연계한 부전~마산 전동열차 도입 방안을 받아 들이고 국회 심의 과정에서 정부 예산 반영에 동의했다.

한편 김경수 지사는 지난 7월 부산에서 열린 ‘2020 영남미래포럼’에 참석해 수도권 일극 체제를 극복하고 국가 균형 발전을 위한 권역별 발전 전략으로 ‘동남권 메가시티’ 구상을 발표했다. 특히 부·울·경 동일생활권 기반 마련을 위해 부전~마산 전동열차 도입 등 동남권 광역 철도망 구축을 최우선 과제로 선정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