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북한에 기독교인 존재… 남한교회는 남북 화친에 기여해야”

강기총, 2020 통일준비 심포지엄

강원도기독교총연합회 주최 ‘2020 심포지엄’ 발제자들이 8일 춘천 세종호텔에서 한반도 평화통일과 한국교회에 대해 토론하고 있다. 강원도기독교총연합회 제공

강원도기독교총연합회(회장 이수형 목사) 주최로 8일 강원도 춘천 세종호텔에서 ‘2020 통일준비 심포지엄’이 열렸다.

말테 리노(한국이름 이말테) 루터대 석좌교수는 ‘독일 선교사의 시각에서 본 한반도 평화통일과 한국교회’라는 제목의 강연을 통해 “북한 기독교회 연맹을 자매교회로 인정하고 협력해야 한다”며 남한교회는 북한과의 관계 개선에 계속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남한교회는 남과 북의 화친을 위해 중요한 기여를 할 수 있으며 또한 해야만 한다”며 “기독교인은 이념적 편협을 넘어 객관적 토론을 위해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보수적인 남한 기독교인이 북한에 기독교인이 존재할 수 없다는 주장을 펴는데 전혀 이해할 수 없다. 교회사를 돌아볼 때 극심한 박해 시기에도 기독교인은 항상 존재했다”고 했다. 그는 독일 뮌헨대를 졸업하고 아우구스티나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뒤 2000년 독일 바이에른주 루터회선교회에서 선교사로 파송 받아 루터대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