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한마당

[한마당] 세한도

라동철 논설위원


추사(秋史) 김정희(1786~1856)는 금석학과 서화에 능한 조선후기 문인이다. 성균관 대사성, 병조참판, 형조참판을 지내는 등 승승장구했으나 정쟁에 휘말리면서 한순간 나락으로 떨어졌다. 1840년 제주도로 유배됐고 육지에 남아 있던 아내마저 2년 뒤 저세상으로 떠났다. 외로움과 절망 속에서 지내던 그의 유일한 즐거움은 독서였다. 유배된 처지라 책을 구하기 어려웠지만 제자 이상적(1804~1865)이 스승의 심정을 헤아리고 중국에 사신으로 갈 때마다 최신 서적들을 구해 보내줬다.

스승이 권력을 잃고 귀양살이를 하게 된 뒤에도 변함없이 사제의 의리를 지킨 제자에게 감동한 추사는 보답하고 싶었다. 유배 5년째 되던 어느 날 추사는 제자에게 줄 수묵화를 그렸다. 세로 23㎝, 가로 69㎝의 화폭 중앙에 간결한 필선으로 초가집 한 채를, 그 옆으로 앙상한 소나무와 잣나무 4그루를 그려넣었다. 한겨울에도 푸르름을 유지하는 소나무나 잣나무를 통해 위기에서도 지조를 잃지 않는 꼿꼿한 선비 정신을 담아낸 것이다. 오른쪽 상단에는 특유의 추사체로 ‘세한도(歲寒圖)’란 제목을 달았고 ‘오래도록 서로 잊지 말자’는 뜻의 ‘장무상망(長毋相忘)’이 새겨진 인장을 찍었다.

조선 문인화의 걸작으로 1974년 국보 제180호로 지정된 세한도는 이렇게 태어났다. 이상적에게 건네진 그림은 한때 일본인에게 팔려 반출됐지만 우리 수집가의 노력 끝에 해방 직전 한국으로 돌아왔다. 세한도는 개인 소유였으나 올해 초 국가에 기증돼 국립중앙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세한도를 비롯해 평생 수집한 문화재 300여점을 국가에 기증한 손창근(91)씨에게 금관문화훈장을 수여하고 9일 청와대로 초청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무가지보(無價之寶)를 선뜻 기증한 소장가, 현관에서 허리를 90도로 숙이는 인사로 극진하게 그를 맞이한 문 대통령. 코로나19 장기화, 사생결단 식 대결정치, 매서운 겨울바람에 마음이 잔뜩 움츠러든 국민에게 모처럼 만의 흐믓한 광경이었다.

라동철 논설위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