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한마당

[한마당] ‘대통령급’ 윤석열

오종석 논설위원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통령급’으로 부상했다. 윤 총장은 지난 국정감사 이후 차기 대권 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야권 지지층의 절대적 지원으로 1위까지 오르기도 했다. 그러자 그의 정치적 언행에 대한 논란이 제기됐고, 정직 2개월 징계 처분의 근거 중 하나로 작용하기도 했다.

윤 총장은 17일 오후 9시쯤 징계처분 취소 행정소송 및 집행정지 신청을 서울행정법원에 제기했다. 사실상 문재인 대통령의 재가에 대한 불복종으로 문 대통령과 정면 대결을 벌이겠다는 의사 표시다. 윤 총장 측 이완규 변호사는 이번 소송과 문 대통령과의 관련성에 대해 “대통령의 처분에 대한 소송이니 대통령에 대한 소송이 맞다”고 했다. 앞서 여권은 “윤 총장이 소송하는 것은 대통령과의 전쟁을 선언하는 것”이라며 사퇴를 압박했다. 강기정 전 대통령 정무수석 비서관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행정소송, 집행정지신청을 하게 되면 대통령과 싸움이 된다는 걸 잊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대통령과 현직 총장이 법정에서 맞서는 모습”이라고 말해 윤 총장을 대통령 맞상대로 인정했다.

이처럼 윤 총장을 대통령급으로 올려놓은 것은 그를 끌어내리려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여권이 1등 공신이고, 뚜렷한 차기 대선 주자가 떠오르지 않는 상황에서 그를 적극 지원하는 야권이 2등 공신이다. 하지만 “정치하지 않겠다”고 선언하라는 정치권 주문에 끝까지 확답하지 않으면서 정치적 언행을 이어가는 윤 총장 자신이 가장 큰 공신인지도 모른다.

그는 지난 16일 법무부 징계위원회로부터 징계를 받은 상황에서도 전국 검찰청에 소상공인에 대한 소환조사를 자제하라는 민생지시를 내렸다. 당일 오전 출근길에는 대검 정문 앞에 모여 있던 지지자들에게 다가가 “응원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선 “대통령 놀이를 한다”는 말이 나왔다. 대통령급인 윤 총장이 실제로 대선 후보가 되고, 대통령이 될 수도 있을까.

오종석 논설위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