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서로 하나님의 뜻이라며 기도하고 다투는데…

자기 과시·남을 정죄하는 기도는 금물


Q : 서로 하나님의 뜻이라며 기도하고 다툽니다. 이로 인해 교회 내 분위기가 은혜롭지 못합니다.

A : 예배시 대표기도자의 기도 얘기시군요. 개인기도와 대표기도의 구분이 필요합니다. 개인기도는 혼자 드리는 기도로 시간이나 상황, 내용이나 구성을 고려할 필요가 없습니다. 대표기도는 시간과 내용, 상황과 구성이 검증돼야 합니다.

대표기도는 그날 드리는 예배자들을 대표해 드리는 것입니다. 기도자 개인의 하소연이나 감정 표현은 피해야 합니다. 하나님의 이름을 높이고 감사와 고백, 간구로 구성돼야 합니다. 기도의 폭을 넓힌다며 세계를 넘나들고 국가 문제를 논하고 사회 전반사를 다루면 예배를 위한 기도는 한두 마디로 끝맺게 됩니다. 국가를 위한 대표기도가 아닙니다. 물론 국가와 사회 현안을 위해 기도해야 하지만 그로 인해 예배를 드리는 기도가 밀려선 안 됩니다. 대표기도를 통해 다른 사람을 견제하거나 제압하는 기회로 삼는 것도 바른 기도가 아닙니다. 기도를 들으시고 응답하시는 분은 하나님이십니다. 정돈된 기도를 드려야 합니다. 사람을 의식한 지나친 과장이나 수식은 삼가는 게 옳습니다. 대표기도는 작품 낭독이 아닙니다.

사람들이 공감하는 기도보다는 하나님이 응답하시는 기도, 미사여구로 꾸미는 기도보다는 진정성 있는 기도, 입술의 기도보다는 마음으로 드리는 기도라야 합니다.

하나님의 뜻을 분별하는 척도는 성경입니다. 자신의 주관과 판단을 ‘하나님의 뜻’이라 말하거나 ‘하나님의 뜻’이라며 다른 사람을 판단하고 정죄하는 것이야말로 그분의 뜻이 아닙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바로 깨닫고 실천하는 삶의 기도를 열납하십니다. 기도가 자기 과시나 다른 사람을 판단하는 도구가 되면 바리새인의 기도가 됩니다. 기도하는 사람들은 “사람이 귀를 돌려 율법을 듣지 아니하면 그의 기도도 가증하니라”(잠 28:9)는 말씀을 깊이 새겨야 합니다.

박종순 충신교회 원로 목사

●신앙생활 중 궁금한 점을 jj46923@gmail.com으로 보내주시면 이 지면을 통해 상담해 드립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