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文, 박범계·김진욱 지명… 새 비서실장 유영민 유력

노영민·김상조·김종호 동반 사의
광폭 쇄신으로 국정동력 회복 의지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신임 법무부 장관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지명했다.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공수처장) 후보자에는 판사 출신 김진욱 헌법재판소 선임연구관을 지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새 대통령 비서실장에 유영민 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을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책실장에는 이호승 경제수석과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거론된다. 민정수석에는 신현수 전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이 기용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이 다음 달 집권 5년 차를 맞아 대대적 인적 쇄신을 통해 국정 동력 회복에 나서는 것으로 해석된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박범계 후보자에 대해 “법원과 정부, 국회 등에서 활동하며 쌓은 식견, 법률적 전문성, 강한 의지력과 개혁 마인드를 바탕으로 검찰·법무 개혁을 완결하고, 인권과 민생 중심의 공정한 사회 구현을 실현시켜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상조 정책실장, 김종호 민정수석은 이날 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다. 최근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 무산 등 일련의 국정 혼란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진 것으로 해석된다.

정만호 수석은 “노 실장과 김 실장, 김 수석은 문 대통령에게 국정 운영 부담을 덜어주고, 국정 일신의 계기로 삼아 주기를 바라는 의미에서 사의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대통령이 백지 위에서 국정 운영을 구상할 수 있도록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후임 비서실장으로 유력 거론되는 유영민 전 장관에 대한 인사를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다. 다만 여권 일각에서는 이호철 전 참여정부 민정수석의 발탁 가능성도 여전히 남아있다는 목소리도 있다. 김상조 정책실장의 후임으로는 이호승 경제수석이 유력하지만 발표 시점이 미뤄질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문 대통령은 이날 새 법무부 장관에 박 후보자, 초대 공수처장에 김 후보자를 지명하면서 ‘탈검찰’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뜻을 명확히 했다. 박 후보자와 김 후보자 모두 판사 출신이다. 다만 김 후보자의 경우 초대 공수처장을 맡기엔 수사 경험이 부족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문 대통령은 또 환경부 장관 후보자엔 한정애 의원을, 장관급인 국가보훈처장에는 황기철 전 해군참모총장을 지명했다. 법무·환경부 장관에 여당 현역 의원을 내정한 것은 임기 말까지 당정청의 불협화음을 최소화하고, 국회 인사청문회 정국을 진통 없이 끝내겠다는 의지도 담긴 것으로 보인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靑 “성역 없는 수사”에 野 “친문 사수처 될 것”
김진욱 “공수처 기대·걱정 잘 알아”… ‘1호 수사’까진 먼 길 예상
환경부 장관 한정애·보훈처장 황기철 발탁
靑, 이례적 하루 3차례 인사 브리핑… ‘5년차’ 급속 개편
법원 결정 6일 만에… 秋 “검찰총장 징계, 혼란 끼쳐 송구”
‘석열이 형! 의로운 검사’ 칭송했던 박범계, 검찰개혁 총대멨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