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콥, 결국 코로나 확산 사과… “방역 협조”

선교단체 인터콥선교회는 운영 시설인 경북 상주 BTJ열방센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나오자 사과문을 발표하고 정부 방역에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인터콥은 지난 2일 발표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관련 사과문’에서 “2020년 11월 27~28일과 12월 11~12일에 BTJ센터 방문자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분들이 지역 감염과 관련됐다”며 “국민 보건과 안전에 심려를 끼쳐 드리게 돼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인터콥은 추석 특별 방역기간인 지난해 10월에도 BTJ센터에서 다수의 성도가 참석한 종교행사를 진행했다가 사과문을 발표했다.

인터콥은 “11월 행사는 상주시청에 사전 신고했고 정부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했다. 상주시는 당일 현장도 직접 점검했다”며 “철저한 방역에도 집회 참석자들이 확진 판정을 받고 이들과 접촉한 사람들이 감염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방역당국과 의료진, 국민께 사과드리고 한국교회 이미지에 부정적 영향을 끼친 점도 사과한다”고 전했다.

인터콥은 BTJ센터에서 진행하려던 모임을 취소하고 지난해 11월과 12월 BTJ센터 방문자들에게 진단 검사를 받으라는 문자메시지를 발송했다.

인터콥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11월 행사 후 20일이 지난 지난달 17일 ‘BTJ센터 방문자는 진단 검사를 받으라’는 문자를 발송해 BTJ센터를 진원지로 꼽은 것에 불만을 표했다. 코로나19 잠복기가 2주인 점을 감안할 때 무리가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혁민 연세대 진단검사의학과 교수는 “감염 가능성이 가장 높을 때가 최대 14일이다. 감염 가능성은 희박해도 최대 30일까지는 타인에게 전파할 수 있다”고 밝혔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