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기고

[기고] 아이튜브, 기업 성장의 플랫폼 되길

민동욱 글로벌선도기업 협회장


코로나19 사태라는 뜻하지 않은 변곡점은 새로운 정보 지식기반 사회에 적응해 나가고 있는 기업에 또 다른 변혁을 시사해주고 있다. 이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비대면과 탈경계로 대변되는 새로운 경제의 흐름으로 이어진다. 산업 간 경계가 무너져 기존의 산업 구분이 무의미해지고 사회 경제적 대변화의 소용돌이에 직면한 상황에서 우리 기업들에 중요한 성공의 열쇠는 무엇일까. 기업경영 차원에서 산업 간 벽을 허물 수 있는 긴밀한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이를 잘 활용할 수만 있다면 격변의 시기에 큰 힘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최근 정부가 기업들을 위해 보다 실질적인 지원체계를 구축했다는 뉴스가 관심을 끌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산업혁신기반 플랫폼(i-Platform)을 출범하고, 고가의 산업장비를 공유해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었던 기존의 ‘이튜브(e-Tube)’를 친기업형인 ‘아이튜브(i-Tube)’라는 이름으로 개편했다는 소식이다. 이 같은 정부의 중장기 전략 발표에 대해 이번에는 제대로 혜택을 받을 수 있을까 하는 기업들의 기대와 우려가 동시에 쏟아졌다.

우리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어려웠던 점은 사업 초반에 기술 개발에 필요한 장비를 구축할 여력이 없었다는 것이다. 연구장비들이 고가인 데다 구매를 한다 해도 설치 공간과 전문인력 확보 문제 등의 한계가 있었던 탓이다. 산업부는 2013년 산업장비 공유 시스템인 이튜브를 구축하고, 고가의 장비를 갖춘 기관과 연계해 기업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한 바 있다. 그러나 기업 입장에서 이튜브는 여전히 접근하기 어려웠다. 장비명으로 검색해야 하니 익숙하지 않았고, 장비 보유 기관을 찾아도 사용에서부터 기술적 지원에 이르기까지 많은 부분을 하나하나 문의해야 하므로 직원들도 지레 포기하고 다른 방법을 찾아야 했다.

다소 늦은 감이 있지만 다행히 이런 단점들을 파악해 아이튜브로 탈바꿈하면서 기업이 장비를 활용하기가 쉬워졌다는 점은 환영할 만한 일이다. 아이튜브 운영기관인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은 연구장비를 지원하는 240여개 연구기반센터로 구성된 산업혁신기반 플랫폼을 통해 다양한 분야의 기업 지원 서비스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한다. 전문 인력과 서비스 지원이 원스톱으로 가능한 통합지원 플랫폼을 기업들이 활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아이튜브와 같은 ‘공공의 지원’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에 빛줄기가 될 수 있다. 장비뿐 아니라 특별한 노하우와 기술, 정보 등이 하나의 플랫폼에서 네트워크화돼 누구나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면 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가늠할 수 있게 된다. 기업들에 아이튜브는 시행착오를 줄여주고 지름길을 안내하는 든든한 이정표가 될 것이다. 우리는 포스트 코로나라는 새 시대를 대비해야 할 중요한 기로에 놓여 있다. 기업들이 새로운 경계를 넘어 신기술로 무장하고 글로벌 시장을 선도해 나가는 데에 아이튜브가 좋은 동반자가 돼줄 것이라 기대한다.

민동욱 글로벌선도기업 협회장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