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미세먼지 심하면 외출 자제를 심혈관 질환자 부정맥 위험 커져

서울시교육청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 빌딩사이로 드러난 하늘이 미세먼지로 뿌옇다. 박태현 쿠키뉴스 기자

대기 중 미세먼지에 주의하라는 일기예보가 잦아졌다. 미세먼지는 크기가 매우 작아 공기 중에 부유하는 입자성 분진이다. 먼지 입자의 지름이 10마이크로미터(㎛)보다 크면 코나 목에 걸리기 때문에 기도에 침착하지 않는다. 그보다 크기가 작은 미세먼지는 기도와 폐에 침착해 건강에 타격을 준다. 미세먼지는 크기에 따라 PM10(미세먼지), PM2.5(초미세먼지), PM1.0(극초미세먼지)로 구분한다. 크기가 작을 수록 대기 중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며, 기관지와 폐에 더 깊숙하게 침착할 수 있어 해롭다.

미세먼지는 사람의 기도와 폐를 자극해 염증을 유발한다. 평소 천식이나 만성기관지염 등 호흡기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가 미세먼지에 자주 노출되면, 심한 염증이 나타나고 기도가 수축하는 등 증상이 악화한다. 이로 인한 사망의 위험성도 높아진다. 심혈관계질환을 앓는 환자들의 경우 미세먼지로 인해 심장발작과 부정맥의 위험이 커질 수 있다. 면역력이 약한 소아와 고령자도 미세먼지에 취약한 대상으로 꼽힌다.

김상헌 한양대학교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교수는 “미세먼지가 높을 때에는 가급적 외출을 하지 말고, 야외 활동이나 운동도 줄여야 한다”며 “특히 도심 속 교통량이 많은 곳들은 피해서 다녀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미세먼지 농도가 심각한 날에는 실내 창문을 닫아 외부 공기가 들어오지 않도록 하고, 미세먼지 농도가 낮아질 때까지 기다렸다가 환기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공기청정기를 활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호흡기 질환이 있는 사람들에게 보건용 마스크 착용을 당부했다. 그는 “천식 환자가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 부득이하게 외출을 해야 한다면, 증상완화제를 지참하고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며 “공기가 새지 않도록 마스크를 착용해야 미세먼지를 막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성주 쿠키뉴스 기자 castleowner@kukinews.com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