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집콕족 거북목 증후군 주의보… 자칫 디스크질환 유발

재택 근무와 원격수업이 활성화되면서 집에 머물며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시간이 늘었다. 박태현 쿠키뉴스 기자

최근 5년간 경추 관련 질환으로 고통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었다. 건강 보험 심사 평가원의 자료에 따르면 경추 관련 질환으로 인한 진료 인원은 2011년도에 비해서 2015년도에 약 16.6% 증가했다. 특히, 젊은 연령에서 경추 디스크 질환의 전조 소견인 ‘거북목 증후군’으로 치료를 받는 사람이 급증했다.

거북목 증후군은 목이 몸의 앞 쪽으로 기울어져 목에 걸리는 하중이 정상보다 증가한 상태다. 경추와 어깨주의 근육에 과도한 긴장상태를 유지시켜, 뒷목과 어깨 통증은 물론 후두부 두통도 유발할 수 있다.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 등을 사용할 때, 운전을 하는 등 고개를 앞으로 숙이는 자세를 장시간 취할 때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학교나 직장에서 오랫동안 구부정한 자세로 앉아있게 되는 생활을 하는 10대~30대에서 흔히 나타난다.

거북목 증후군은 경추 디스크 질환으로 번질 가능성이 있다. 경추는 척추의 맨 윗부분으로, 목뼈라고 불리기도 한다. 7개의 뼈가 여러 종류의 인대와 관절로 연결된 형태로, 가장 큰 부분인 추체 사이에는 디스크라는 물질이 자리하고 있다. 디스크는 경추에 가해지는 충격을 흡수하고, 목의 움직임을 부드럽게 해주는 역할을 한다.

경추 질환이 발생하면 초기에는 근육의 긴장과 목에 서 발생하는 통증을 느끼게 된다. 증상이 진행되면서 디스크가 심하게 터져 나오면, 팔이 저린 느낌을 받을 수도 있다. 팔을 위로 들어야 편하게 느껴지는 수준의 통증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또 팔과 다리에 마비가 올 수 있다. 이는 경추가 통증을 유발할 수 있는 작은 신경부터 마비를 유발할 수 있는 척수 신경까지 중요한 신경들이 지나가는 통로이기 때문이다.

경추 질환은 약물 치료, 신경 치료, 수술적 치료를 통해 해소할 수 있다. 다만, 모든 종류의 수술은 약물 치료나 신경 치료를 시도했음에도 질환이 호전되지 않거나, 호전의 정도가 경미한 경우에 고려된다. 증상이 다시 재발하는 경우에도 수술이 필요할 수 있다. 감내할 수 있는 정도의 통증이 지속된다면 섣불리 수술을 택하지 않고 약물 치료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 수술은 예기치 못한 부작용이나 합병증이 발생할 확률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치료가 필요한 상태가 되기 전, 일상생활에서 경추 질환 예방에 신경을 쓰는 것이 무엇보다 최선이다. 전형준 한양대학교병원 신경외과 교수는 “가장 좋은 예방법은 평상시에 항상 바른 자세를 취해 거북목 증후군을 예방하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그는 “스마트폰, 태블릿 PC, 노트북 등 장시간 들여다보게 되는 전자기기는 사용할 때 화면을 눈높이에 맞게 조정해야 한다”며 “의식적으로 꾸준히 움직이고, 실내에서도 할 수 있는 맨손 체조를 익혀 목 주변을 비롯한 몸의 근육에 긴장을 풀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성주 쿠키뉴스 기자 castleowner@kukinews.com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