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종인, 당내 ‘安과 합당’ 주장에 “콩가루 집안” 격노

정진석 단일화 추진 발언에 불쾌감
오세훈 조건부 출마선언도 비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발언을 마친 뒤 물을 마시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관련해 “우리 당에서 후보를 내는 것에 집중해야지 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염두에 두느냐”면서 격노했다. 당 일각에서 국민의당과의 합당 가능성을 제기하는 등 안 대표 주도의 후보 단일화 논의에 끌려들어가는 듯한 모습을 보인 데 대한 불만 표출이었다.

복수의 당 관계자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날 비공개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합당을 통한 안 대표와의 후보 단일화 주장에 대해 “콩가루 집안”이라며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국민의힘 재보선공천관리위원장인 정진석 의원이 최근 국민의당과의 합당 등을 거론하며 후보 단일화를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을 겨냥한 발언이었다.

김 위원장은 “(안 대표를) 아예 언급하지 말라”고도 당부했다. 안 대표가 국민의힘에 입당하지 않을 경우에 한해 출마하겠다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조건부 출마선언에 대해선 “세상에 그런 출마선언이 어디 있느냐”면서 날을 세웠다. 김 위원장은 비대위회의 후 국민의당과의 합당 가능성에 대한 기자들 질문에 “(국민의당과의) 통합은 있을 수 없는 이야기”라고 일축했다. 국민의힘 후보와 안 대표, 더불어민주당 후보 간 3자 대결 구도가 성사될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국민의힘의 승리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정 의원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입당 권유는 힘을 합치는 것이고 자연스럽게 통합을 떠올릴 수 있는 것 아니냐”면서 “(김 위원장과) 같은 개념이고 같은 맥락”이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날 김 위원장을 만나 안 대표의 입당이나 후보 단일화 방안과 관련해 서로 입장이 다르지 않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병욱 의원이 한 유튜브 방송의 성폭행 의혹 제기 후 국민의힘을 탈당한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로 지목된 여성은 “김 의원과는 일체의 불미스러운 일도 없었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에 보낸 입장문을 통해 “사실관계조차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허위사실 유포”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김경택 이상헌 기자 pty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