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수칙 잘 지킨 교회엔 지침 유연하게…”

한교총 회장단, 서정협 권한대행 만나 요청

한교총 대표회장단과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12일 서울 종로구 한교총 사무실에서 코로나19 관련 협의를 앞두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소강석 장종현 대표회장, 서 권한대행, 이철 대표회장.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이 종교시설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유연하게 적용해줄 것을 서울시에 요청했다. 소강석 이철 장종현 한교총 대표회장은 12일 서울 종로구 연지동 한교총 사무실에서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과 만났다.

장 대표회장은 “방역을 위해 수고가 많다는 걸 잘 알고 있다”면서 “방역수칙을 적용할 때는 모두가 인정할 수 있는 합리성과 탄력성을 갖출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소 대표회장은 “정부의 방역이 관제적·도식적이고 획일화된 부분이 있어 현장의 애로사항이 많다”며 “인센티브와 페널티를 유연하게 조화해 방역을 철저히 지키는 곳엔 유연한 수칙을 적용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대표회장은 “최근 집단 감염이 발생한 곳도 있지만, 대부분의 교회는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다”면서 “방역수칙을 잘 지킨 교회는 예배의 자율성을 찾을 수 있도록 방법을 모색해달라”고 말했다.

서 권한대행은 “종교활동을 보장해야 하나 코로나19로 제한하게 돼 송구하다”면서 “오늘 주신 말씀처럼 방역수칙을 잘 지킨 교회에 대해 지침을 유연하게 적용할 수 있도록 중앙방역대책본부와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글·사진=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