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초구에 코로나 ‘임시 재난병원’… 중증 병상 48개 확충

서울시 부지제공, 서울대병원 운영
원지동 옛 중앙의료원 후보지에 3월 말까지 병상 설치, 즉각 가동
수도권 방역 병상 기근에 숨통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왼쪽)이 12일 서울시청에서 김연수 서울대병원장과 ‘서울재난병원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서울 서초구에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병상 48개가 확충된다. 서울대병원 의료진이 오는 3월부터 1년 동안 운영을 맡는다. 지난 ‘3차 대유행’ 이후 병상 기근에 시달려온 수도권 방역 당국의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서울시는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병상 확보와 신속한 치료를 위해 서울대병원과 함께 ‘(임시) 서울재난병원’을 구축한다고 12일 밝혔다. 서초구 원지동 종합의료시설 부지 1만9720㎡에 가건물을 짓고 중증환자 전담병상 48개를 마련한다.

양 기관은 늦어도 3월 말 병상 설치를 마치고 즉각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중증환자 수가 감소하면 코로나19 일반병상(96개)으로 전환해 운영한다.

서울시는 임시병원 설치에 필요한 부지를 1년간 무상 제공하고, 서울대병원은 병상을 설치하고 의료진을 투입하기로 했다. 운영비는 전액 국비로 충당할 계획이다. 양 기관은 우선 1년 동안 병원을 운영한 뒤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보고 연장 여부를 결정한다.

서울재난병원이 들어설 서초구 원지동 부지는 과거 국립중앙의료원 이전 후보지로 논의됐던 곳이다. 하지만 중앙의료원 최종부지가 서울 중구 옛 주한미군 기지(극동 공병단 부지)로 결정되면서 공터로 남았다. 다만 중앙의료원 이전 추진 당시 부지용도를 종합의료시설(도시계획시설)로 지정한 덕에 이번 임시 재난병원 설립 추진은 수월했다. 현행 제도상 의료시설은 임시시설이라도 종합의료시설 부지에만 설립할 수 있다.

병원 밖 별도 부지에 코로나19 중증환자 병상을 짓는 건 처음이다. 그동안은 병원 내 유휴부지에 짓는 데 그쳤다. 그마저도 중증환자 치료가 불가능한 컨테이너형 이동식 병상이었다. 컨테이너 병상은 중증환자 치료장비를 들이기 어려워 경증·무증상 환자들에게 적합하다. 반면 가건물 내 병상에는 중증환자를 위한 음압 치료 시설과 인공심폐 장치를 설치할 수 있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과 김연수 서울대학교병원장은 이날 ‘서울재난병원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양 기관은 감염병 대응 민·관 거버넌스인 ‘서울시 재난의료협의체’를 통해 지난 12월부터 병상확보·환자치료에 지속해서 협력해왔다.

지난 11일 기준 서울시 중증환자 치료병상은 총 208개로 사용 중인 병상이 156개다. 수도권 감염병전담병원의 병상가동률은 65.3%, 서울시의 경우 64.4%로 집계됐다. 서울시 및 자치구 생활치료센터는 38곳 총 5658병상이며 사용 중인 병상은 1355개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