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베일 벗은 갤21, ‘컨투어 컷’ 디자인· AI 강화 카메라 ‘무장’

삼성, 기본형 2종·울트라 ‘투 트랙’
갤S 시리즈 중 디자인 가장 파격적
오늘부터 21일까지 사전 예약 접수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이 15일 온라인으로 진행한 언팩 행사에서 갤럭시S21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15일 언팩 행사를 열고 갤럭시S21 시리즈 3종을 전격 공개했다. 삼성전자가 1월에 갤럭시S를 출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갤S21 시리즈는 기본형인 S21 가격과 성능의 균형을 맞추고, 최상위 모델인 S21 울트라는 최고 사양을 탑재하는 ‘투 트랙’ 전략으로 시장을 공략한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은 “갤S21 시리즈는 새로운 디자인과 전문가급 카메라 등 강력한 성능을 모두 갖췄으며, 각자의 스타일과 니즈에 따라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전작과 가장 큰 차이는 디자인이다. 갤S21 시리즈는 스마트폰 본체와 메탈 프레임, 후면 카메라가 매끄럽게 이어져 일체감을 주는 ‘컨투어 컷’ 디자인을 적용했다. 지금까지 나온 갤S 시리즈 디자인 중 가장 파격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15일부터 사전 예약을 진행하는 갤S21 울트라, 갤S21+, 갤S21(왼쪽부터) 등 갤S21 시리즈 3종 후면 모습. 삼성전자 제공

갤S21과 갤S21+는 각각 6.2형과 6.7형 크기의 능동형유기발광다이오드(AM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해상도는 FHD+(2400x1080)이며, 콘텐츠에 따라 화면 주사율이 48~120㎐까지 자동으로 조정되는 기능이 탑재됐다.

특히 사용자의 스마트폰 사용 패턴을 분석해 자동으로 블루라이트를 조정해주는 ‘아이 컴포트 실드’ 기능을 적용해 사용자의 숙면과 눈 건강에 도움을 준다.

갤S21과 갤S21+는 후면에 6400만 화소 망원(3배줌), 1200만 화소 듀얼픽셀 광각, 12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 등 3개의 카메라가 장착됐다. 전면에는 1000만 화소 듀얼픽셀 카메라가 들어갔다.

카메라에는 인공지능(AI) 기능이 강화됐다. 한번의 촬영으로 다양한 이미지와 영상을 만들어주는 ‘싱글 테이크’는 강화된 AI가 더 많은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게 돼 전문가가 특수 효과를 적용한 것과 같은 ‘다이내믹 슬로모’, ‘하이라이트 동영상’ 등을 만들어준다.

사진에서는 스튜디오에서 촬영한 것과 같이 다양한 효과를 제공하는 ‘인물사진’ 모드도 새롭게 선보인다. 깊이 정보를 분석해 자연스러운 보케(빛망울) 효과를 주거나, 스튜디오 조명이나 하이키·로키 이미지를 촬영하는 등 다양한 조명 효과를 지원한다.

갤S21 울트라는 고사양을 원하는 사용자를 겨냥한다. 6.8형 쿼드HD+ 해상도에서 처음으로 최대 120㎐의 화면 주사율을 지원한다. 전작 대비 25% 더 밝고 50% 향상된 명암비를 지원한다.

또 삼성전자가 새로 개발한 1억800만 화소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HM3’ 센서가 탑재됐다. 후면에는 1억800만 화소 카메라, 12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 2개의 1000만 화소 듀얼 픽셀 망원 카메라 등 4개의 카메라가 탑재된다. 전면에는 4000만 화소 카메라가 적용됐다.

갤S21 울트라는 전후면 5개의 카메라를 모두 활용해 60프레임으로 4K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또 갤럭시 스마트폰 최초로 각각 광학 3배와 10배의 듀얼 광학 렌즈 시스템을 듀얼 폴디드 형태로 탑재했다. 갤S21 울트라는 S펜도 지원한다. 내장형은 아니고 S펜이 포함된 2종의 커버 액세서리가 나올 예정이다.

갤S21 시리즈는 한국에서 15일부터 21일까지 사전 예약을 진행하며 29일에 공식 출시된다.

갤S21과 S21+는 8GB 메모리, 256GB 저장공간 모델이 출시되며 가격은 99만9900원과 119만9000원이다. 갤S21 울트라는 12GB/256GB와 16GB/512GB가 나오며 가격은 145만2000원과 159만9400원이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