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산 빌미로 기독교 박해 심해졌다

중국·인도·나이지리아 등 방역을 통제 도구 삼아 탄압 강화


전 세계 3억명 이상의 기독교인이 신앙을 이유로 박해와 차별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가 박해 강도를 심화시켰다는 진단도 나왔다.

국제오픈도어선교회(오픈도어)는 14일 기독교 박해 지수 상위 50개국이 포함된 ‘월드워치리스트(WWL) 2021’을 공개했다. 오픈도어는 1992년부터 조사를 시작하고 29년 만에 처음으로 상위 50개 국가 모두 100점 만점에 60점 이상을 받을 정도로 박해의 정도가 심해졌다고 밝혔다. 신앙 때문에 박해와 차별을 받은 기독교인도 전 세계 3억4000만명 이상이었다. 직전 조사인 WWL2020에선 2억7000만명이었다.

북한이 20년 연속 1위를 유지하는 등 상위 10위 국가들은 큰 변화가 없었다. 다만 나이지리아가 최고의 폭력 점수를 받아 처음으로 10위 안에 진입했다. 1위 북한부터 12위 시리아까지는 박해지수 총점을 80점 이상 받아 기독교인에게 ‘극심한 수준의 박해’를 가하는 나라로 분류됐다. 나머지 국가는 ‘매우 높은 수준의 박해’를 하는 나라였다.

특히 코로나19로 전 세계 기독교인에 대한 박해가 심화됐다. 오픈도어는 팬데믹 상황에서 기독교인들이 사회·문화·경제적 취약성에 노출됐고 구조적 차별과 억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인도의 경우 오픈도어와 연계된 10만명의 기독교인 중 80%가 코로나 지원으로부터 제외됐다. 나이지리아는 기독교인 가정에 제공하는 식량이 다른 가정에 지급한 식량의 6분의 1수준에 그쳤다. 베트남 방글라데시 예멘 수단 등의 농촌 지역 기독교인들도 정부나 마을 책임자로부터 지원을 거부당했다. 이처럼 코로나19로 생존에 어려움을 겪자 종교를 포기하는 기독교인도 생긴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를 종교탄압 도구로 악용하는 경우도 있었다. 중국은 방역을 이유로 종교시설에 CCTV 등을 설치해 교회 감시를 강화했다. 스리랑카 경찰은 기독교인의 집을 방문해 이들의 활동을 조사하는 구실로 코로나19를 활용했다.

한국오픈도어 정규일 사무총장은 “2007년 높은 수준의 박해를 경험한 기독교인은 1억명이었지만 13년 만에 세 배 이상 늘어났다”고 말했다.

네덜란드에 본부를 둔 오픈도어는 매년 기독교 박해 강도가 높은 50개 국가를 발표하고 있다. 올해 리스트는 2019년 10월 1일부터 2020년 9월 30일까지 조사한 내용이다. 기독교 박해 지수는 ‘억압’과 ‘폭력’ 등 두 개의 주제로 나눠 평가한 점수를 합산해 매긴다. 정 사무총장은 “폭력은 사망 등 물리적 공격을 조사해 평가하고 억압은 기관과 기독교인 등에게 개인·가족·공동체·국가·교회 등 다섯 가지 영역으로 구분한 총 70여개 질문을 한 뒤 답변을 받아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