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쑥 찾아온 고난… 받은 은혜와 사랑 되새기며 일어섰죠”

자전적 에세이 ‘울림’ 펴낸 배우 신현준

배우 신현준이 지난 12일 서울 성북구의 한 카페에서 지난달 펴낸 에세이 ‘울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신석현 인턴기자

내가 맞닥뜨린 고난 앞에 침묵하시는 하나님, 기대했던 것과 다른 방향으로 내 삶이 전개될 때 우리는 수많은 의심과 물음 앞에 서게 된다. 우리에게 일어나는 일들을 우리가 다 이해할 수 없기 때문일까. 하나님은 우리에게 모든 것을 다 설명해 주시지 않는다. 그저 순종할 때 친히 돌보시는 하나님의 손길을 경험하게 된다.

“배우 일을 해오면서 철저하게 자기 관리를 해왔다고 생각했는데 저에게 닥친 일이 너무나 억울해서 ‘하나님 저에게 왜 이런 시간을 주시나요’라고 묻고 또 물었습니다.”

지난 12일 서울 성북구 한 카페에서 만난 배우 신현준(52)씨는 덤덤하게 고백했다. 1990년 영화 ‘장군의 아들’로 데뷔한 그는 31년간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끊임없이 변신하는 배우이자 방송인,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수로 살아왔다.

남들보다 늦었지만 2013년에는 12세 연하의 아내를 만나 결혼했고 사랑스러운 두 아들의 아빠가 됐다. 굴곡 없이 순탄할 것만 같던 그의 인생에 고난은 아무런 예고도 없이 찾아왔다. 지난해 7월 전 매니저 김모씨는 13년간 신씨로부터 부당한 대우와 갑질에 시달렸다고 폭로했다. 프로포폴 투약 의혹을 제기한 데 이어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도 했다.

같은 해 11월 전 매니저가 제기한 의혹과 관련해 모두 무혐의 처분을 받았지만 대중에게도 개인에게도 지우기 힘든 상흔을 남겼다. 그는 출연하고 있던 모든 방송에서 잠정 하차했다. 아내는 집에만 있는 신씨가 혹시나 나쁜 생각을 할까 불안해 하며 외출할 때면 늘 신씨를 데리고 다녔다고 한다. 모태신앙으로 여의도침례교회 집사인 자신과 달리 이제야 하나님을 깊이 알아가고 있는 아내지만 늘 그에게 ‘기도하라’고 조언했다.

하나님 앞에 억울함을 호소하며 극복할 힘을 달라고 간구했다. 몇 날 며칠을 그렇게 기도했을까. 하나님은 먼저 자신을 돌아보게 하셨다. 말씀을 묵상하면서 어린 시절부터 지금까지의 삶을 반추해봤다. 혼자서는 이룰 수 없었던 것들, 수많은 은혜와 사랑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모든 것에 대해 감사함을 잊어버린 삶이었다. 주님 앞에 무릎 꿇고 눈물로 철저히 회개했다.

신씨는 “‘하나님이 주시는 시간 중에는 결코 헛된 시간은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상한 마음을 내려놓고 내가 아닌 하나님께서 일하실 수 있도록 모든 것을 순종함으로 내어 드렸다. 또한 이 시간을 통해 내 인생길에서 큰 울림을 줬던 사람들을 떠올리며 메모지에 기록해 나가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렇게 틈틈이 메모해 둔 글을 엮어 지난해 12월 에세이 ‘울림’을 출간했다.

“나의 삶 중 많은 부분은 가족들의 사랑으로 채워져 있다. 아버지와 함께했던 삶은 지금 나의 근간이며 어머니의 사랑은 원동력이다. 아내의 지지는 나의 추진력이며 아이들의 존재는 내 삶의 의미다. 더불어 나의 인생에서 마주친 수많은 인연은 내 삶의 빛과 소금이다. 그 모든 것들이 나에게는 행복이다.”(‘울림’ 중)

신씨는 “울림은 외적 자극이 마음에 닿아 감동을 일으키고 지혜를 주는 것”이라면서 “가족과 신앙의 울림, 살아오면서 만났던 소중한 사람들의 울림은 내 삶에 기반을 주고 어려울 때마다 나를 일으켜 지탱해줬다”고 고백했다.

책 속에는 사랑하는 가족, 선후배 배우들뿐 아니라 택시기사, 헬스장에서 만난 할아버지, 고속도로 요금소 직원과의 만남을 통해 상처 입은 자신을 스스로 치유했던 경험이 담겼다. 독자에게는 ‘나에게 가족은 어떤 의미이고 자신의 삶에서 가장 중요한 가치는 무엇인지’ 내면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게 한다.

신씨는 지난해 12월 ‘아시안 아카데미 크리에이티브 어워즈’(AACA)에서 자신이 기획·제작한 영화 ‘미스터 주’로 베스트 코미디 작품상을 수상한 데 이어 제58회 ‘영화의 날’에는 영화인 협회장 감사패와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표창장 등을 받았다.

그는 “언택트로 진행된 국제영화제에서 상을 받는데 마치 국가대표가 된 것 같았다”고 했다. 그리고 “신앙생활에서 가장 어려운 것은 기다림이다. 죽을 것 같이 힘든 시간도 지나고 나면 버틸 수 있을 만큼의 시간이었고, 그 시간 속에서 작은 행복에 더 큰 감사를 누리는 경험을 했다. 하나님 나라의 국가대표 신앙인이 될 수 있도록 기도해 달라”고 말했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