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증시로 몰리는 돈… 두 달 새 정기예금 10조 ↓·신용대출 7조 ↑

주가 급등에 자금 쏠림 심화


코스피가 최근 1000포인트가량 올라서는 사이 은행권에서는 정기예금이 10조원 가까이 줄고, 신용대출은 7조원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초저금리 환경 속에 주식 등 자산 시장으로의 자금 쏠림 현상이 굳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 5대 시중은행의 14일 기준 정기예금 총 잔액은 630조9858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0월 말의 640조7257억원보다 9조7399억원 줄었다.

정기적금의 경우 같은 기간 40조9856억원에서 41조1940억원으로 다소 늘었지만, 지난해 12월 이후로는 감소세로 돌아섰다. 12월 한 달간 1067억원 줄었으며, 올 들어 14일까지 추가로 1270억원이 빠졌다.

언제든 현금화할 수 있는 요구불예금의 잔고 수위도 최근 빠르게 내려오고 있다. 5대 은행 요구불예금 잔액은 지난달 말 615조5798억원에서 지난 14일 603조8223억원으로 2주일 새 11조7575억원 급감했다.

은행권은 이런 자금 흐름의 주요 요인으로 주가 급등을 꼽는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꼬리표 없는 돈의 용도를 구체적으로 파악하기는 어렵지만, 이탈 자금의 상당액이 주식시장에 유입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마이너스통장 개설을 비롯한 신용대출 행렬도 이어지고 있다. 14일 기준 5대 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은 135조5286억원이었다. 올 들어서만 1조8804억원 불어났다. 증시가 본격적으로 급등세에 접어든 지난해 11월 초 이후 증가액은 6조6835억원에 이른다. 새해 2주 동안에만 마이너스통장이 2만588개나 새롭게 개설됐으며, 통장 잔액도 1조6602억원 증가한 48조1912억원으로 치솟았다.

증권사 신용거래융자(신용대출) 역시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는 중이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신용거래융자 잔액은 2014년 처음 5조원을 돌파한 이래 2019년까지 5년간 4조1000억원 느는 데 그쳤지만, 지난해에는 19조2214억원까지 급증했다. 지난 한 해에만 10조원가량의 기록적인 증가폭을 보인 것이다. 올해도 첫 거래일인 지난 4일부터 13일까지 증권사 신용대출은 1조7000억원 이상 불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공매도 재개 땐 초보 못 버텨” VS “금지가 장기적으론 손해”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