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케이뱅크 새 은행장 서호성씨 내정… 첫 非KT 출신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 새 은행장에 서호성(55·사진)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부사장이 내정됐다.

케이뱅크는 지난 15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 결과 서 부사장이 3대 은행장 최종 후보로 이사회에 추천됐다고 18일 밝혔다. 케이뱅크의 사실상 대주주인 KT 출신이 아닌 외부 인사가 은행장으로 추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 후보자는 1992년 삼성생명에 입사해 글로벌 컨설팅 회사 베인앤컴퍼니 이사, 현대카드 전략기획실장·마케팅본부장, HMC투자증권(현 현대차증권) WM사업본부장, 현대라이프생명보험 경영관리본부장 등을 두루 거쳤다. 이후 한국타이어 전략기획부문장 및 미주본부장, 전략·마케팅총괄 부사장 등을 지냈다.

임추위 관계자는 “추가 유상증자 등을 앞둔 케이뱅크의 ‘퀀텀점프’를 이끌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서 후보자는 “케이뱅크가 ‘인터넷전문은행 1호’라는 명성에 걸맞은 가치를 갖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조만간 열릴 임시 주주총회의 승인을 거쳐 은행장으로 공식 취임할 예정이다. 이문환 전 은행장은 지난 7일 취임한 지 1년도 안 돼 일신상의 이유로 사임한 바 있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