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준 고양시장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 본격 논의해야”

“십 수년간 주민에 전가” 주장

일산대교. 고양시 제공

이재준(사진) 경기 고양시장은 18일 “현재 한강을 건너는 다리 27곳 중 유일하게 일산대교만이 통행료를 징수해 경기 서북부 주민들의 교통권이 크게 침해되고 있다”며 “일산대교 통행료의 무료화 논의가 본격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시장은 ㈜일산대교 내부의 불합리한 수익구조로 발생하는 비용을 십 수년간 주민들에게 ‘통행료’로 전가해 왔다고도 했다.

고양시가 자체 공인회계법인을 통해 ㈜일산대교의 2019년 재무제표 감사보고서를 검토한 결과, ㈜일산대교의 대주주인 국민연금공단의 교량 설치 시 투자한 비용(차입금)에 대한 이자액이 일산대교 통행료 수입의 50%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막대하다고 밝혔다.

시는 2015년 이후 한국은행의 기준금리가 2.0% 미만이었고 2020년 이후 1.0% 미만인 것과 비교했을 때, 공단 측이 책정한 이자가 고금리라는 의문점이 있으며, 이 같은 이유로 현재까지 통행료 인하 및 무료에 대한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지난 십 수년간 묵살돼 온 통행료 감면 요구에 이제는 응답해야 할 때다. 이는 단지 경기 서북부 주민뿐 아니라 수도권 주민 모두가 응당 누려야 할 교통복지 권리”라고 강조했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