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환자 공보의가 가장 많이 치료했는데, 현장선 전문성 무시”

김형갑 공보의협의회장 토로


“공보의로 근무할 때 ‘나라에서 고용하는 의사’로서 첫 경험을 하게 되는데 부정적인 경험을 하게 될 때 안타깝죠.”

지난 1년간 코로나19 대응에서 현장 최전선에 동원된 의료 인력은 공중보건의였다. 하지만 최근 이들은 현장에서 의료 전문가로서 인정받지 못한다는 자괴감을 호소하고 있다. 김형갑(사진) 대한공중보건의사협의회장은 18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코로나19 현장에서 가장 환자를 많이 치료해본 전문가를 꼽으면 공보의지만 정작 현장에서 전문가로서 의견을 개진해도 무시당하고 전문성을 인정받지 못한다는 불만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신속항원검사를 전수검사로 활용하려 하자 공보의들은 ‘가짜 음성’ 가능성 때문에 안 된다는 의견을 개진했다. 하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한다. 전수검사 범위를 결정할 때도 마찬가지였다. 김 회장은 “한 보건소에 20~30명인 검체 채취 인력이 하루 300~400명씩 검사해야 해당 지자체 전수검사가 가능하다”며 “지난 1년간 이미 지친 의료진에게 불필요한 전수검사를 시키는 것은 합당하지 않다는 의견을 냈지만 반영되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공보의들의 현장 경험은 이들이 향후 공공의료 영역으로 진로를 결정할 때 중요한 경험적 토대가 되기도 한다. 김 회장은 “나라에서 고용하는 의사로서의 경험은 공보의가 처음”이라며 “이때 의사로서의 전문성을 존중받는 환경에서 일하는 경험을 쌓게 되면 정부부처나 보건소 등 공공부문에 남는 경우가 상당수 있다”고 말했다.

정부도 공공의료 부문 인력을 늘려야 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공공의료의 중요성이 커졌다. 지난해 9월 정부와 의료계가 갈등을 겪은 의과대학 정원 확충, 공공의대 설립 등도 이와 같은 맥락에서 나온 것이다. 김 회장은 “월급보다는 의미 있는 일을 하고 사회에 기여할 수 있다는 느낌 때문에 의사들이 공공의료로 진출하는 것”이라며 “이 가치를 지켜야 더 많은 공공의료 인력이 확보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쌓이는 ‘코로나 잡무’… 막내 직원은 괴로워
‘북적북적’ 헬스장·카페… 점주들은 “또 제한되면!” 부들부들
54일 만에 300명대…‘방역과 생활의 조화’ 2주간 시험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