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LG전자 상생협력펀드 올 3차 협력사까지 확대

LG전자는 1, 2차 협력사를 대상으로 운영해온 ‘상생협력펀드’를 올해부터 3차 협력사도 활용할 수 있도록 확대한다고 19일 밝혔다.

LG전자는 2010년부터 기업은행, 산업은행 등과 2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운영해오고 있다. 협력사는 자금이 필요할 때 펀드를 활용해 저금리 대출을 받을 수 있다. LG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가 자금 대출을 신청할 경우 최우선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상생협력펀드를 사용할 수 있는 협력사는 지난해보다 20% 이상 늘어난 1000여곳이다. 지원 한도는 1차 협력사 10억원이고 2, 3차 협력사 5억원이다. LG전자 구매/SCM경영센터장 이시용 전무는 “상생협력을 위해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를 적극 지원하고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