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부·국회, 中企 위기극복에 뒷받침 해주길… ”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신년인사회

중소기업중앙회는 1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KBIZ홀에서 정관계, 재계, 중소기업계 등 각계 주요 인사를 온·오프라인으로 초청하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정세균 국무총리,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지난해 전체 중소기업 60.3%의 매출이 감소하는 등 IMF 외환위기 이후 최악의 경제 환경에 직면해 있다”며 “정부와 국회는 중소기업이 위기 극복에 매진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정책 지원과 제도 개선을 뒷받침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인건비, 임대료 등을 무담보로 대출해주고 고용을 유지하면 이를 탕감해주는 급여보호 프로그램인 ‘미국식 PPP’ 도입을 건의했다. 또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보완책 마련, 업종의 특수성을 고려한 주52시간제 예외 인정, 대·중소기업 간 공정한 경제 생태계 기반 마련을 촉구했다.

김 회장의 건의에 이낙연 대표, 김종인 위원장, 박영선 장관 등은 해당 사안에 관심을 갖고 지원을 위해 노력해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총리는 “김기문 회장이 말한 몇 가지 과제들은 정부가 신중히 생각하고 포용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