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관가뒷담] 은성수 금융위원장의 표변…‘3월 공매도 재개’라더니


‘3월 공매도 재개’가 공식 입장이라던 은성수(사진) 금융위원장이 1주일도 안 돼 “재개도, 금지도 미정”이라며 슬그머니 입장을 바꿨다. 오는 4월 재보궐 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공매도 재개 여부가 민심을 자극하는 논쟁거리로 급부상하자 눈치를 살피며 몸 사리기에 들어간 모습이다.

19일 올해 금융위원회 업무계획을 발표한 은 위원장은 전날 미리 진행한 언론 설명회에서 “정부가 공매도 재개를 확정했다거나 금지를 연장하기로 했다는 단정적 보도는 시장에 큰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며 “최종 결정이 나올 때까지 조금만 더 기다려 달라”고 말했다.

이런 입장은 여당 의원들의 공매도 금지 요구에도 재개 방침을 거듭 고수한 지난주와 사뭇 다르다. 금융위는 지난 11일 밤 “코로나19로 인한 한시적 공매도 금지 조치는 3월 15일 종료될 예정”이라는 입장을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로 발송했다. 다음 날 문자메시지를 통해서는 “공매도 재개와 관련해 지난 8일 금융위 주간업무회의 시 금융위원장 발언과 11일 발송된 문자메시지 내용이 금융 당국의 공식 입장”이라고 한 번 더 못 박았다.

은 위원장이 불과 며칠 만에 모호한 태도로 돌아선 것은 공매도 재개를 재차 강조한 금융위의 입장표명으로 주말 사이 여론이 더 나빠지면서 부담을 느꼈기 때문이라는 게 관가 안팎의 시각이다. 지난 14일에는 정세균 국무총리까지 “(공매도는) 개인적으로 좋지 않은 제도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공매도 찬반 논란 국면에서 은 위원장을 고립시켰다.

개인투자자를 중심으로 한 여론은 물론 여당과 정부가 공매도 재개에 부정적인 상황에서 은 위원장이 기존 입장을 또다시 반복한다면 비난을 혼자 덮어쓰게 될 가능성이 높다. ‘당초 계획이 3월 재개였던 것이지 결정된 바는 없다’는 투로 슬쩍 비튼 입장은 기존 발언과 크게 충돌하지 않도록 조율한 ‘최선의 답변’인 셈이다. 그는 “단정적 보도가 시장에 큰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는 염려성 발언까지 덧붙이며 공매도 관련 논란을 일으킨 건 언론의 부정확한 보도였다는 인상까지 풍겼다. ‘주식 대주주 요건 강화’ 고수로 해임청원을 당하고 대통령에게 사표까지 냈던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차라리 책임 있는 공무원이라는 생각이 든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