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차,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스템 가동

독자기술로 개발… 시범운영 돌입
500㎾ 생산…월 2200가구에 공급


현대자동차가 넥쏘 수소전기차 기술 기반의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스템(사진)으로 전력 생산에 나선다.

현대차는 20일 한국동서발전, 덕양과 함께 독자기술로 개발한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스템의 준공식을 열고 시범운영에 돌입했다.

이들 3사는 2019년 4월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범사업 MOU’를 체결하고 울산 화력발전소 내 1㎿급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스템을 구축하고 시범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현대차가 개발한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스템은 500㎾의 전력 생산이 가능한 컨테이너 모듈 2대로 구성됐다. 울산 지역 석유화학단지에서 생산된 부생수소를 수소 배관망을 통해 공급받으며, 연간 생산량은 약 8000㎿h다. 월 사용량 300㎾h 기준 약 2200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이 설비는 여러 대의 넥쏘 수소전기차 파워 모듈이 컨테이너에 탑재돼 향후 컨테이너 대수에 따라 공급량을 확장할 수 있다. 기존 연료전지 발전 시스템과 달리 실시간으로 전기 생산량을 조절해 공급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가 가지는 전력수급의 변동성 문제도 보완할 수 있다.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지영조 사장은 “성공적인 시범사업을 통해 상업화를 이뤄 연료전지를 타 산업에 확대 적용하고 규모의 경제를 통한 수소산업 확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현대차와 한국동서발전, 덕양은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국내 연료전지 발전 시장의 부품 국산화율을 대폭 향상시킬 것으로 보고 있다. 더불어 발전용 연료전지와 수소차 가격 하락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