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019년 취업자 9.5% ‘공공일자리’… 코로나로 더 늘듯

260만개… 전년보다 15만개 늘어
2016년 통계작성 이래 최대 증가

2019년 공공 일자리 증가세가 통계 작성 이래 가장 컸고 취업자 10명 중 1명은 ‘정부 공공 일자리’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새로 생긴 일자리는 정규직 공무원보다 비공무원, 단기 일자리가 많았다. 지난해 이후 코로나19로 민간 고용시장 부진이 심해지고 있어 공공 일자리 비중은 갈수록 더 커질 전망이다.

통계청은 ‘2019년 공공부문 일자리통계’를 통해 정부기관 일자리 수는 260만2000개라고 20일 밝혔다. 전년 대비 6.1%(15만1000개) 늘어난 수치로, 이는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16년 이후 가장 큰 상승 폭이다. 일반정부 일자리는 전년보다 12만3000개(5.9%) 늘었으며, 공기업 일자리는 2만8000개(7.8%) 증가했다.


경기 부진으로 민간 고용 시장이 얼어붙자 정부가 고용하는 일자리를 늘린 영향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파견직 근로자의 직접 고용, 정부의 일자리 사업 증가 등이 전체적으로 공공 부문 일자리 증가에 영향을 끼쳤다”고 밝혔다. 총취업자 중 공공 일자리 비율은 2019년 9.5%다. 1년 새 0.5% 포인트 상승했다. 그러나 늘어난 공공 일자리의 질(質)은 좋지 않았다. 공기업과 공공비영리단체를 제외한 정부기관 일자리는 199만7000개로 전년 대비 5.4%(10만2000개) 늘었다. 공무원 일자리(4만2000개)보다 비공무원 일자리(6만1000개)의 증가가 두드러졌다. 공무원과 비공무원은 공무원연금·군인연금 가입 여부에 따라 나뉜다.

추가된 비공무원 일자리에는 대부분 고령층인 60세 이상(3만1000개)과 50대(1만9000개)가 취업했다. 노인 일자리 등 단기 일자리가 많이 만들어진 것이다. 비공무원의 평균 근속기간은 4.3년에 불과해 공무원(15.2년)과 큰 차이가 났다.


공공 일자리는 앞으로 더 늘어날 공산이 크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까지 겹치면서 고용시장이 침체에 빠져들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연간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21만8000명 감소하면서 외환위기 때인 1998년(-127만6000명) 이래 22년 만에 최대 감소 폭을 보였다.

정부는 민간 부진을 보완하기 위해 연초부터 공공 일자리 늘리기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올해 공공기관은 당초 계획보다 1000여명 증가한 2만6000명 이상을 채용하기로 했다. 올해 계획된 직접 일자리사업의 80%(83만명), 사회서비스 일자리의 44%(2만8000명)를 1분기에 집중 추진할 계획이다.

세종=전슬기 기자 sgj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