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차, 국내 최고 초고속 전기차 충전소 오픈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 운영… 350㎾급 ‘하이차저’ 8기 설치

국내 최고 수준의 초고속 충전설비를 갖춘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국내 최고 수준의 전기차 초고속 충전설비를 갖춘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의 운영을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은 현대차가 SK네트웍스와 2017년 체결한 업무 협약을 바탕으로 기존 주유소에서 전기차 충전소로 탈바꿈했다. 연면적 4066㎡(약 1230평) 규모에 현대차가 개발한 전기차 초고속 충전설비 ‘하이차저’ 8기가 설치됐다. 하이차저는 출력량 기준 국내 최고 수준인 350㎾급 고출력·고효율 충전 기술이 적용됐다. 800V 충전시스템을 갖춘 전기차를 충전할 경우 18분 이내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연결선에 부분 자동화 방식이 적용돼 손쉽게 충전구를 연결할 수 있고, 전기차 2대를 동시에 충전할 수 있는 듀얼 타입 충전구를 갖춘 것도 특징이다.

현대차는 국내 전기차 시장 활성화를 위해 타사 전기차 이용 고객에게도 충전소를 개방한다. 충전소는 연중무휴 24시간 운영된다. 이밖에 다양한 시승 프로그램을 사전예약제로 운영해 전기차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박구인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